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환경호르몬의 습격 목록

조회 : 4750 | 2010-11-17

캐나다 정부 비스페놀A 독성물질 등록
캐나다 정부는 그동안 비스페놀A의 유해성에 대하여 꾸준히 연구한 결과 비스페놀A가 인체에 유해하다는 결론을 내릴 수 있을 정도로 충분한 증거를 확보했다고 합니다. 캐나다에서는 이미 2008년 이후부터 유아용 젖병이나 이유식용 통조림에 비스페놀A를 사용하지 못하게 규제해오고 있습니다. 캐나다 통계청의 발표에 따르면 캐나다 국민의 91%에서 비스페놀A가 검출되었다고 하니, 비스페놀A가 얼마나 널리 쓰이고 있는지 짐작할 수 있습니다. 지금부터 비스페놀A는 과연 어떤 물질인지, 그리고 환경호르몬에는 어떤 것들이 있으며 어떤 작용을 하는지 살펴봅시다.




*알아보기*
- 비스페놀A는 무엇인가요?
- 환경호르몬이란 무엇인가요?
- 환경호르몬에는 어떤 것들이 있나요?




*관련 단원*
- 환경과 생물 (5학년 2학기)




비스페놀A는 무엇인가요?
비스페놀A는 한 분자 안에 두 개의 페놀기를 가지고 있어서 그런 이름이 붙었습니다. ('비스-(bis-)‘는 ’둘‘이라는 뜻입니다.) 주로 합성수지인 폴리카보네이트(PC)와 에폭시 수지를 만드는 데 쓰이고 있습니다. 폴리카보네이트는 투명하게 만들 수 있으며 열에 강하고 튼튼하기 때문에 젖병, 물병, 생수통이나 컵, 식기 등에 널리 사용되어 왔습니다. 그밖에도 CD, 신호등, 방음벽 등 우리 생활 주변의 여러 영역에서 쓰이고 있습니다. 에폭시 수지는 접착제로 많이 쓰이는데, 접착력이 워낙 좋기 때문에 금속, 플라스틱, 목재 등 소재를 가리지 않고 널리 사용됩니다. 통조림이나 음료수 깡통에도 에폭시 수지가 코팅되어 있습니다.








아기들에게 영양을 공급하는 젖병에서 비스페놀A가 검출되지는 않는지 원료를 꼼꼼하게 따져보고 신중하게 선택해야 한다 (cc) by mary mackinnon





비스페놀A의 유해성을 처음 발견한 것은 미국 대학교의 어느 연구팀입니다. 이 연구팀은 유방암에 대한 연구를 하던 중 어떤 물질이 마치 호르몬처럼 작용하여 암세포를 증식시키고 있는 것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그 물질은 바로 폴리카보네이트로 만들어진 시험관으로부터 녹아 나온 비스페놀A였던 것입니다. 녹아 나온 비스페놀A는 농도가 몇 ppb(parts per billion; 10억분의 1) 밖에 되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그런 놀라운 결과가 나타났습니다. 비스페놀A의 경우와 같이 호르몬이 아닌데 마치 호르몬처럼 작용하여 문제가 되는 물질을 내분비계 교란 물질이라고 합니다. 일명 환경호르몬이라고도 불리는 내분비계 교란 물질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비스페놀A의 구조식―두 개의 페놀기(동그라미 친 부분)를 가지고 있다. (출처: 위키피디아)




환경호르몬이란 무엇인가요?
약간 이상하게 들리겠지만 환경호르몬은 호르몬이 아닙니다. 환경호르몬이라는 말은 1990년대 말에 일본의 환경학자들이 방송에서 처음으로 사용했습니다. 환경에 배출된 물질로써 체내에 들어가 호르몬 같은 작용을 한다는 뜻에서 환경호르몬이라는 이름을 붙였습니다. 그렇다면 호르몬은 무엇일까요? 호르몬은 우리 몸의 항상성 유지와 생식 등을 위해 내분비계에서 분비하는 물질로써 작용 기관과 역할에 따라 여러 가지 종류가 있습니다. 각 호르몬이 맡고 있는 역할이 다르기 때문에 어느 것 하나라도 문제가 생기면 안 됩니다. 어떤 호르몬이 너무 적게 분비되어도 문제가 되고, 너무 많이 분비되어도 문제가 됩니다. 그런데 환경호르몬이라고 하는 물질들은 여러 가지 경로를 통해서 호르몬의 활동을 방해하는 것입니다.


인체의 내분비계―이곳에서 여러 가지 호르몬이 만들어져 필요한 기관으로 전달된다.
(출처: 위키피디아)




환경호르몬 때문에 사람과 다른 여러 동물들에게 질병과 기형이 생기는 일도 많아졌습니다. 질병이나 기형이 생기는 것도 문제가 되지만, 환경호르몬의 유해성은 단지 그렇게 한정적인 질병에 그치지 않기 때문에 더욱 심각합니다. 이미 오래 전부터 여러 가지 사례가 보고되고 있는데, 호르몬 중에서도 생식에 관여하는 호르몬의 역할을 방해하여 생태계 자체를 심각하게 교란할 염려가 있습니다.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유사한 구조를 가진 물질들도 이런 문제의 원인이 됩니다. 사람의 경우 남성들의 정자 수가 줄어들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발표된 적이 있으며, 생태계에서도 수컷들의 개체수가 줄어들어서 암컷끼리 생식을 하거나 멸종 위기에 처한 생물들의 사례가 심심치 않게 발견되고 있습니다.




환경호르몬에는 어떤 것들이 있나요?
어떤 물질이 환경호르몬인지 확실히 알아야 그 위험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을 텐데 안타깝게도 환경호르몬에는 정확히 몇 가지 물질이 있다고 딱 잘라 말할 수 없는 실정입니다. 어쩌면 아직까지 그 위험성이 알려지지 않은 것들도 많을 것입니다. 지금까지 환경호르몬으로 분류된 것들도 국가나 연구기관별로 조금씩 다릅니다. 세계야생생물보호기금(WWF)에서는 67가지, 일본 후생성에서는 143가지를 포함시켰으며, 미국의 경우에는 주마다 기준이 다르지만 약 70여 가지를 환경호르몬으로 보고 있습니다. 환경호르몬으로 분류되었거나 의심 받고 있는 물질의 쓰임새도 또한 여러 가지입니다. 살충제나 제초제와 같은 농약, 쓰레기 소각장에서 발생하는 다이옥신, 여러 가지 편리성과 장점 때문에 이제는 우리 생활에서 떼려야 뗄 수 없는 플라스틱 종류, 심지어 샴푸, 린스, 세제 같은 생활필수품 등에 환경호르몬이 들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만큼 우리 가까이에 있기 때문에 환경호르몬으로부터 완전히 자유로워지는 것이 쉽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아래에 대표적인 환경호르몬 몇 가지와 그 위험성에 대해서 정리해 두었습니다.

- 다이옥신: 벤젠 고리를 포함하고 있는 방향족 화합물인데 여러 가지가 있다. 그 중에서 TCDD(2,3,7,8-사염화다이옥신)라고 하는 것이 가장 독성이 강하다. 매우 안정한 물질이기 때문에 잘 분해되지 않으며 물에 잘 녹지 않기 때문에 소변과 함께 배설되지 않는다. 따라서 일단 흡수되면 계속 몸속에 쌓이게 되며 그 결과 피부질환을 일으키거나 면역력을 떨어뜨리고 심한 경우 기형아 출산이나 암 등을 일으킬 수 있다. 쓰레기를 소각할 때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우리나라에서도 다이옥신 배출량을 규제하고 있다.









미국 어느 작은 도시의 쓰레기 소각로; 쓰레기를 태울 때 다이옥신이 배출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cc) by maxpruneau





- 프탈레이트: 디에틸헥실프탈레이트(DEHP)를 비롯하여 여러 종류의 프탈레이트가 있다. 가소제(플라스틱을 부드럽게 해서 가공하기 쉽게 해주는 물질)로 쓰인다. 화장품이나 어린이 장난감에서부터 건축 자재까지 여러 용도로 쓰인다. 프탈레이트가 들어있는 물품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녹아나올 위험이 있다. 얼마 전에 1년 이상 놓아둔 생수병의 보관 과정에 문제가 있어서 프탈레이트가 검출되었다는 뉴스가 보도된 적이 있다. DEHP를 동물에 투여하여 실험한 결과 기형을 일으키거나 신장이나 간 등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임신 중인 쥐에 DEHP를 투여했더니 이런 어미에게서 태어난 수컷이 그렇지 않은 어미에게서 태어난 수컷에 비해 만들어낼 수 있는 정자의 수가 20%나 감소했다.

- 비스페놀A: 합성수지인 폴리카보네이트(PC)와 에폭시 수지를 만드는 데 쓰인다. PC는 젖병, 물병, 생수통이나 컵, 식기 등에, 에폭시 수지는 접착제로 많이 쓰이는데 통조림이나 음료수 깡통에도 에폭시 수지가 코팅되어 있다. 식품과 관련된 용도로 많이 쓰이는 만큼 식생활 중에 비스페놀A에 노출될 위험이 크다. 낮은 농도로도 체내에서 에스트로겐과 비슷하게 작용할 수 있다. 어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신경발달에 문제를 일으킬 수도 있다고 한다.

그밖에도 여러 가지 물질이 WWF나 일본 후생성 등의 목록에 이름을 올리고 있습니다. 한때 살충제로 인기를 누리며 전 세계적으로 널리 쓰였던 DDT 같은 물질은 확실하게 환경호르몬으로 규정되어 많은 곳에서 사용이 금지되었습니다. 또 환경호르몬으로 의심되는 물질들에 대해서는 지금 세계 여러 곳에서 조심스럽게 연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인류와 생태계에 돌이킬 수 없이 심각한 위협을 가할 수도 있는 환경호르몬에 대해서 늘 유의함으로써 안전하고 건강한 삶을 살 수 있게 노력합시다.




*한걸음 더!*
☆ 우리 몸의 내분비계와 호르몬의 작용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보세요.
☆ 매일 사용하는 것들이 무엇으로 만들어졌는지 살펴보고, 여러분의 생활 속에서 환경호르몬에 노출될 위험은 없는지 알아보세요. 환경호르몬의 위협으로부터 안전하게 살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생각해보고, 실천 목록을 만들어보세요.
☆ 환경호르몬 때문에 생긴 여러 가지 피해 사례를 찾아보세요.
☆ 우리나라의 환경호르몬 정책은 어떤지 알아보세요.




주제!
생태계 ,환경
관련단원 보기
*초등5학년 2학기 작은 생물의 세계
나 잡아 봐라~ - 곤충의 겹눈
*초등6학년 1학기 생물과 환경
지구를 지키는 지구의 날!
*초등5학년 2학기 작은 생물의 세계
황태찜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