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흡연자, 폐암 알아도 만성폐쇄성폐질환 모른다? 목록

조회 : 636 | 2013-05-29

5월 31일은 세계금연의 날이다. 담배가 우리 몸에 백해무익한 존재라는 것은 이미 수많은 연구결과를 통해 잘 알려져 있다. 때문에 많은 흡연자들은 ‘올해는 기필코…’라며 금연을 다짐하지만, 결국 작심삼일로 끝나버리는 일이 허다하다. 흡연자들이 담배를 끊지 못하고 피우면서도 두려워하는 질병은 바로 ‘폐암’이다. 하지만 폐암보다 더 두려워해야 할 것이 있다. 바로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이다.

병명은 생소하지만 COPD는 이미 전 세계적으로 악명이 높은 병이다. 세계보건기구에 따르면(2013년) 전 세계에서 10초에 한 명씩 사망하는 병으로, 세계 사망 원인 4위에 올라 있다. 전문가들은 2020년이 되면 3위로 오를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사망원인 7위에 올라 있다.

대표적인 원인은 흡연이다. 담배가 타면서 나오는 유해물질이 폐를 구성하고 있는 기관지와 폐포에 반복적으로 염증을 일으키기 때문이다. 환자는 거의 100%가 흡연자로 비흡연자 중 COPD 환자는 제로에 가깝다. 매연이나 먼지, 조리 시 발생하는 연기 등 자극적인 입자나 기체에 오래 노출되면 위험하지만 직접적으로 COPD를 일으키는 경우는 거의 없다.

COPD는 폐에 염증이 생기는 병으로, 악화될수록 기도가 좁아지고 폐 기능이 떨어져 숨쉬기가 어려워진다. 환자는 하루 종일 거친 숨소리와 연이은 기침에 시달리며 악화되면 스스로 숨쉬기가 힘들어져 호흡곤란을 호소한다. 만성기관지염과 폐기종이 이에 속한다.

하지만 흡연자 중 COPD를 아는 사람은 10명 중 2~3명 정도. 대한결핵및호흡기학회에서 발표한 설문자료에 따르면(2012년) 흡연하는 45세 이상 COPD 잠재 환자군 737명 중 75%가 COPD를 잘 모른다고 답했다. 또 공해에 노출된 택시운전자 287명 중 90%는 COPD가 무엇인지도 모른다고 응답했다.

모르는 사람이 많은 탓에 병원을 찾는 사람도 적어 진단율도 낮다. <만성폐쇄성폐질환의 조기진단과 관리(2011)> 논문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COPD 환자의 약 1/4만 진단을 받았고 이 중 13%만이 치료를 받고 있다.

COPD의 국민건강보험료 지출액은 연간 600억 원에 달한다. 대부분이 급성악화와 입원비용으로 중증 환자들의 치료비다. 그에 반해 검사와 진단 비용은 전체 5~6%로 상대적으로 차지하는 비중이 낮다. 이미 한참 병이 진행된 이후에야 병원을 찾는 사람이 많다는 것이다.

진단을 받지 못한 많은 수는 경도 환자다. 증상 초기에는 비탈길을 걸을 때 숨이 차다가 점점 평지를 걸을 때도 숨이 차기 시작한다. 이를 단순히 운동부족이라고 생각하고 병원을 찾지 않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걷는데 숨이 차다면 이미 폐 기능의 50%는 손상됐다고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COPD는 증상이 심해질수록 기침과 가래가 잦아지고 악화되면 들고 나는 숨소리가 힘겹게 들릴 정도로 심각한 호흡곤란을 겪는다. 발을 내딛는 것조차 어려워 외출은 고사하고 혼자 씻고 밥 먹는 게 힘들 정도로 일생생활이 어려워진다.

이미 망가진 폐는 회복이 어렵다. 또 악화될 경우 산소호흡기에 의지해야 할 만큼 스스로의 호흡으로 생명을 유지하기 어렵다. 이 때문에 치료는 회복보다 악화를 막는 것을 우선순위로 둔다. 전문가들은 COPD 환자의 5년 생존율을 80%지만 한번이라도 악화를 경험한 환자군의 5년 생존율을 5% 미만이라고 전했다. 그만큼 예방과 조기발견이 중요하다.

조기발견을 위해서는 정기적인 폐기능 검사가 필수다. 특히 10년 이상 흡연한 40세 이상이나 택시나 버스 운전사 등 직업적으로 유해 기체에 노출이 많은 직업은 가진 사람은 고위험군으로 기침과 가래가 잦아졌다면 바로 검사를 해보는 것이 좋다.

예방의 기본은 금연이다. 그리고 COPD 치료의 핵심이기도 하다. 금연은 COPD의 사망률을 줄이고 폐기능 감소를 늦춘다. 가래나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을 호전시키는 효과도 있다.

인플루엔자와 폐렴구균 예방접종도 도움이 된다.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은 심각한 호흡기 질환을 줄이고, COPD 환자의 사망률을 50%까지 감소시킨다. 폐렴구균예방접종은 COPD 환자가 폐렴으로 인한 패혈증을 줄여주는 효과가 증명됐다. 고령의 환자일수록 효과가 크다.

100세 시대가 도래하면서 오래 사는 것보다 ‘어떻게’ 사는지가 더 중요해졌다. COPD 환자들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 유럽에서 COPD 악화로 입원치료를 받은 환자들에게 삶의 질을 물었더니 61%는 ‘죽는 것보다 더 나쁜 상태’라고 표현했다.

죽는 것 보다 더 나쁜 상태, 상상하기 어렵지만 COPD 악화를 경험해 본 사람은 고개를 끄덕인다. 연이은 기침에 가슴은 멍이 든 것처럼 아프고 인공호흡기 없이는 발을 뗄 수도, 다른 사람의 도움 없이는 밥 한 술 뜰 수도 없는 불편함과 서러움을. 전문가들은 비흡연자가 COPD에 걸릴 확률은 제로에 가깝다고 말한다. 오래는 아니더라도 건강한 중년을, 노년을 맞고 싶다면 방법은 간단하다. 금연이다.

글 : 이화영 과학칼럼니스트

출처 : KISTI 과학향기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관련단원 보기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