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찾기

정보찾기호기심해결사

호기심해결사

과학에 대한 궁금한 질문과 답변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스포츠음료는 정말 운동할때 도움이 되나요?

◇ 스포츠 음료의 역사 1965년, 미국 플로리다대학 미식축구 선수단은 리그 우승을 위 해 비밀 무기를 준비하고 있었다. 그것은 경기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개발한 전해질(물 등의 용매에 녹아 이온화하여 음양의 이 온이 생기는 물질) 음료였다. 경기 중 흘린 땀으로 없어진 신체의 이온(그리스어로 ‘가다’ 라는 뜻이며 전기를 띤 원자 또는 원자단을 말한다. 양(陽)의 전기를 띤 것을 양이온, 음(陰)의 전기를 띤 것을 음이온이라 함.) 을 개선하려 했던 것이다. 이 음료는 드디어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고 상품화 되어 세계시 장을 석권 지금까지 가장 잘 팔리는 스포츠 음료의 자리를 지키 고 있다. 스포츠 음료를 개발하기 위한 노력은 꽤 오래 전부터 있어 왔 다. 1940년대 중반부터 스포츠 과학자들은 운동 중 탈수를 막 기 위한 방안을 연구하기 시작했다. 장시간의 운동 중에 수분 을 충분히 공급해 주면 몸 속 온도를 내려주고 경기력을 향상시 킨다는 것이 알려진 것이다. 이렇게 해서 개발된 스포츠 음료가 이제 선수들뿐 아니라 일반 인들도 즐겨 마시고 있다. ◇ 스포츠 음료의 역사 1965년, 미국 플로리다대학 미식축구 선수단은 리그 우승을 위 해 비밀 무기를 준비하고 있었다. 그것은 경기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개발한 전해질(물 등의 용매에 녹아 이온화하여 음양의 이 온이 생기는 물질) 음료였다. 경기 중 흘린 땀으로 없어진 신체의 이온(그리스어로 ‘가다’ 라는 뜻이며 전기를 띤 원자 또는 원자단을 말한다. 양(陽)의 전기를 띤 것을 양이온, 음(陰)의 전기를 띤 것을 음이온이라 함.) 을 개선하려 했던 것이다. 이 음료는 드디어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고 상품화 되어 세계시 장을 석권 지금까지 가장 잘 팔리는 스포츠 음료의 자리를 지키 고 있다. 스포츠 음료를 개발하기 위한 노력은 꽤 오래 전부터 있어 왔 다. 1940년대 중반부터 스포츠 과학자들은 운동 중 탈수를 막 기 위한 방안을 연구하기 시작했다. 장시간의 운동 중에 수분 을 충분히 공급해 주면 몸 속 온도를 내려주고 경기력을 향상시 킨다는 것이 알려진 것이다. 이렇게 해서 개발된 스포츠 음료가 이제 선수들뿐 아니라 일반 인들도 즐겨 마시고 있다. ◇ 스포츠 음료의 효과 운동이나 격렬한 활동을 하면 신체는 열을 외부로 방출하기 위 해 땀을 낸다. 그러나 땀은 물로만 되어있는 것이 아니라 그 외 에도 나트륨, 칼륨, 염소 등의 전해질로 구성되 있는 것이다. 따라서 장시간의 심한 운동으로 땀을 많이 흘린 경우 수분만 공 급해 줘서는 문제가 생긴다. 나트륨 농도가 낮아져 수분이 세 포 내로 이동해 혈액량이 감소한다. 이렇게 되면 혈압이 낮아지 면서 힘이 들고 근육의 떨림 등을 일으킬 수 있다. 약간의 나트륨과 포도당이 섞인 스포츠 음료를 마시면 이런 문 제가 해결된다. 나트륨은 갈증 감각을 지속시켜 수분의 장내 흡 수를 빠르게 할 뿐만 아니라 음료 안에 있는 포도당을 함께 운 반해 빠른 속도로 인체가 힘을 회복할 수 있도록 해 준다. 미국스포츠의학회에서는 운동 전후에 소량의 전해질과 2.5%(100 ㎖당 2.5g)정도의 당이 함유된 음료를 마실 것을 권장하고 있다 ◇ 땀을 많이 흘린 후에는 꼭 스포츠 음료를 마셔야 할까? 스포츠 영양 전문가들은 물 대신 꼭 스포츠 음료가 필요한 것 은 아니라고 말한다. 심한 운동을 하는 선수들에게는 효과가 뛰 어나지만, 힘든 운동을 장시간 하지 않는 일반인들에게는 그다 지 효과가 없다는 것이다. 특히 살을 빼기 위해 운동하는 사람들이라면 스포츠 음료에 5% 안팎의 수화물(물질에 물 분자가 결합한 것)이 들어 있다는 것 을 명심해야 한다. 스포츠 음료를 마시면 살을 빼기 위해 운동 을 더 많이 해야 한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서 1시간 이상 지속되는 지구성 운동을 하지 않는 경 우라면 스포츠 음료를 마실 필요가 없다는 결론이 된다. ◇ 운동 전부터 물은 꼭 마셔라 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에는 운동 전후와 운동 중에 물을 꼭 마 셔야 한다. 그래야만 땀과 호흡으로 빠져나간 수분을 보충할 수 있다 갈증을 느낄 때면 이미 탈수가 진행된 상태. 그러므로 운동 시 작 20~30분 전 400~500㎖를 섭취해야 한다. 이때 물의 온도는 8~10℃가 적절하다. 그래야만 운동으로 뜨거 워진 몸을 식힐 수 있다. 운동 중에도 10~15분 간격으로100~200 ㎖의 물을 마셔야 한다. 음료수 속에 당분과 전해질이 많이 섞여 있으면 위에서 장으로 이동되는 속도가 느려지므로 전해질이 적게 섞여 있는 음료수 가 적합하다. 탄산음료 등에는 많은 양의 당이 들어 있기 때문에 운동 중에 마시는 것은 좋지 않다.
수정 삭제
이 호기심에 0개의 호기심 해결 답변이 있습니다. 호기심 답변하기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4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호기심 질문하기 목록

같은 분야의 인기 있는 호기심

지하철 역에서 나눠주는 신문은 왜 공짜일까? (0) 강지* 2009-09-02 기다리는 중
탄산을 얼렸다가 녹이면 탄산이 빠지는 이유 (0) 김혜* 2016-06-11 답변1
알코올 램프에 소금을 놓아두면 왜 소금이 톡톡 튀나요? (0) 강민* 2006-03-18 답변1
컴퓨터는 어떤 기능 입니까? (0) 조성* 2010-12-06 답변1
컴퓨터 (0) 정예* 2014-12-09 답변1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