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찾기

정보찾기호기심해결사

호기심해결사

과학에 대한 궁금한 질문과 답변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세계 역사상 가장 큰 폭발이 일어난 것은 언제 무엇인가요?

인간이 만든 원자폭탄이나 수소폭탄도 그 후보에 끼지 않을까? 어림없는 소리다. 아직 인간의 힘은 자연에 비길 바가 못된다. 현재까지는 19세기 말 인도네시아의 크라카타우 섬에서 일어난 화산 폭발이 최대규모였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당시의 폭발은 초대형 수소폭탄 1백개가 동시에 터진 것과 같은 어마어마한 규 모의 에너지 분출이었다. 폭발은 1883년 8월 27일 오전 5시 30분경부터 일어났다. 원래 47㎢ 면적이었던 섬은 3분의 2 이상 날아가버리고(여의도 광장 의 80배가 넘는 넓이) 바로 그 자리 밑 바다에는 폭 10㎞, 깊 이 3백m의 거대한 구멍이 생겼다. 당시 반경 5백㎞ 이내의 모 든 마을과 바다 위에 떠 있던 선박들은 글자 그대로 「불벼락」 을 맞았다. 시뻘겋게 단 바위 덩어리들과 재들이 하늘이 깜깜해 지도록 쏟아져 내렸던 것이다. 이렇게 하늘로 분출된 먼지들은 대기권 상공 40여㎞까지 올라가서 약 1년 동안 머물렀으며 그 때문에 햇빛이 차단되어 지구의 평균 기온이 내려갔을 정도였 다. 이 폭발로 인도네시아의 촌락 3백여개가 완전히 초토화되었고 사망자는 3만6천명이 넘었다. 박살난 배만도 6천여 척에 이르렀 다. 게다가 폭발의 충격파로 발생한 해일은 높이 30m가 훨씬 넘 는 파도를 일으켜 인근의 자바, 보르네오, 수마트라는 물론이 고 멀리 호주, 인도, 일본에까지 닿았다. 심지어 폭발 다음날에 는 해일이 1만8천㎞ 떨어진 영국해협에까지 도달했다고 한다. 크라카타우 섬은 원래 휴화산이었다. 화산임은 분명하지만 역 사 시대 이후 폭발 기록이 한번도 없었던 것이다. 그러던 것이 17세기에 소규모 폭발을 일으켰고 다시 2세기 동안 잠잠하게 있 다가 19세기 말에 엄청난 기지개를 켠 것이다. 1999년에 접어들면서 이른바 「세기말의 대재앙」에 대한 갖가 지 예언과 근거 없는 소문들이 떠돌고 있다. 중세 유럽의 명의 이자 신비스런 예언가였던 노스트라다무스는 「하늘에서 공포 의 대왕이 내려온다」는 말을 했고, 또한 미국의 유명한 예언 가 에드가 케이시는 「일본 열도의 대부분이 침몰한다」는 충격 적인 주장도 남겼다. 물론 예언 그 자체를 한낱 호사가들의 기우로 치부하며 믿지 않 는 사람들도 많다. 그러나 현대 문명의 발달이 자연 파괴와 인 간성 황폐를 초래하면서 세기말 분위기와 어울려 뭔가 막연한 불안감을 갖는 사람도 꽤 있다. 인류는 그동안 여러 번의 세기 말을 겪었지만 이번에는 좀 다른 느낌이라고나 할까. 아무튼 대재앙의 실체는 전면 핵전쟁이라는 설, 소행성의 지구 충돌이라는 설, 에이즈와 같은 치명적인 전염병이라는 설 등이 있고 심지어는 「밀레니엄 버그」, 즉 컴퓨터의 2000년대 인식 오류에 따른 파국적 재난이라는 설까지 등장했다. 그러나 여러 가지 면에서 검토해 볼 때 예언가들이 말한 대재앙 은 인위적인 것이라기보다는 자연적 재해를 묘사한 것으로 봐 야 옳다. 그리고 그 자연재해는 대폭발이며 폭발의 원인은 지 구 내부에서라기보다는 외계, 즉 우주에서 날아온 소행성의 충 돌로 보면 상당 부분 설명이 된다. 굳이 「1999년의 대재앙」 예언을 끌어들이지 않더라도 대규모 소행성의 지구 충돌은 언젠가는 일어날지 모를 사건이다. 최근 에는 공룡들의 멸종이 7천5백만년 전 멕시코만에 떨어진 소행 성 폭발 때문이었다는 주장도 설득력을 더해가고 있다. 크라카 타우 섬의 폭발 규모와 그 파장을 감안해보면 그 이상의 대폭발 이 어떤 결과를 낳을지 미루어 짐작하기가 어렵지 않다. 그런데 크라카타우 섬은 대폭발 뒤 1백여년이 지나면서 다시금 새로운 생물들의 낙원이 되었다. 수십m 높이의 나무들이 숲을 이루고 각종 동식물들이 번성하고 있다. 파국 뒤에는 언제나 새 로운 생명이 희망의 꽃을 피우게 마련이다. 이탈리아 폼페이에서 시민 5명의 시체가 주조화 되어 있는데 이 것은 서기 79년 베수비우스산의 분출에 의해 만들어진 것이다. 사인은 독가스이며 시체는 화산력에 의해 매몰되었다. 수세기 가 지나면서 시체는 썩었지만 그 몸체의 모양이 테프라에 공동 으로 남았다. 그 흔적을 발굴한 채굴자는 그들을 석고주물로 세 심하게 만들었다. 출처 : 푸른행성 지구환경과학개론, 시그마프레스
수정 삭제
이 호기심에 0개의 호기심 해결 답변이 있습니다. 호기심 답변하기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5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호기심 질문하기 목록

같은 분야의 인기 있는 호기심

밥을 물에 말아 먹으면 안좋은가요? (1) 관리* 2006-11-13 기다리는 중
스트로마톨라이트가모예요? (0) 윤태* 2007-10-10 답변2
바람개비 (0) 점혜* 2010-06-17 기다리는 중
콜라가 치아에 안좋은 이유는? (2) 관리* 2006-08-24 기다리는 중
오래동안 붙여놓은 스티커를 흔적없이 제거할 수 있나요? (5) 윤지* 2004-12-27 기다리는 중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