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찾기

정보찾기호기심해결사

호기심해결사

과학에 대한 궁금한 질문과 답변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연필 대신 사용하는 샤프는 누가 어떻게 만들었나요?

"깎지 않는 연필!". 이것은 칼로 일일이 깎아서 써야 했던 나무 로 된 연필에서 한 단계 더 발전한 획기적인 발명품입니다. 이 필기구가 발명된 지는 30 년이 채 안 됐지만, 지금까지도 많 은 사람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이 발명품의 주인공 은 타이완의 홍려입니다. 그는 대장장이였던 아버지의 일을 도우면서 어릴 때부터 여러 가지 기술을 익혔습니다. 그 덕분인지 수많은 발명품을 발명해 냈습니다.하지만 불운하게도 그의 발명품은 대부분 사람들의 주 목을 받지 못했고, 따라서 생활도 더욱 궁핍해져 갔습니다. 하 지만 발명을 멈출 수는 없었습니다.그 날도 연구에 몰두하던 홍 려는, 연구 과정에서 순간적으로 떠오르는새로운 아이디어를 기 록해 두느라고 종이를 수십 장이나 채워 가면서 밤을지새고 있 었습니다. 그러자니 자연히 연필이 자주 부러지기 일쑤였습니다. 그는 연 구과정을 기록하다 말고 또다시 부러진 연필을 든 채 투덜거렸 습니다."새로운 생각이 막 떠오르면 부러진 연필부터 다시 깎아 야 하니...이렇게 번거로워서야 어디 연구를 계속할 수 있겠 나?"칼을 집어 연필을 깎던 홍려는 몸에 밴 관찰력으로 연필을 뚫어지게 쳐다보고 있었습니다. 칼자국이 한 번 생길 때마다 연필심이 조금씩 길어지는 것을 본 홍려는 무릎을 쳤습니다."그래, 깎지 않고도 연필심을 조금 씩 올라가게 할 수 있다면, 이렇게 자주 연필을 깎는 번거로움 도 없을 테고 손을 베지도 않을 거야." 이 결심이후 홍려는 밤낮으로 연구를 계속했습니다. 하지만 연 구가 계속될수록 어려움은 커져 갔습니다. 쉽고 간단하게 끝낼 수 있으리라고 생각했는데, 연필심을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는 방법이 도무지 떠오르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어느 날 아침, 홍 려는 이를 닦으려고 치약을 짜내던 도중에 환호성을 질렀습니 다. "이거다, 이거야! 내가 왜 진작 이 생각을 못 했을까? 아침마다 치약의 꽁무니를 눌러 짜면서도 왜 여태 연구의 실마리를 못 찾 았을까?"치약의 뒷부분을 눌러 치약을 짜 내는 원리를 자신의 깎지 않는 연필에응용할 생각에 이르자, 그는 이도 닦지 않은 채 연구실로 향했습니다.그리고 며칠 후, 홍려는 마침내 깎지 않는 연필을 만드는 데 성공했습니다. 그 구조는 연필의 심을 카트리지에 끼우고, 그것을 속이 빈 플 라스틱 파이프에 한 줄에 열 개 씩 넣은 것이 전부였습니다.끝 의 심이 다 닳으면 카트리지를 빼고, 그것을 파이프의 꽁무니에 서 누르면 두 번째 심이 나오게 되어 있었습니다.이 연필이 특 허 등록되자, 한 문구 회사 사장은 홍려에게 2억 원에 이 특허 를 팔 것을 제안했습니다. 이 때가 1972년이었습니다.
수정 삭제
이 호기심에 0개의 호기심 해결 답변이 있습니다. 호기심 답변하기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호기심 질문하기 목록

같은 분야의 인기 있는 호기심

비행기 (0) 김용* 2009-07-14 기다리는 중
석면은 왜 타지않을까요? (0) 서민* 2009-05-30 기다리는 중
가장 장수하는 직업이 음악가라는데 이유가 뭔가요? (12) 강지* 2008-12-22 기다리는 중
번지점프와 자유낙하..어느쪽이 먼저 떨어지나요? (5) 관리* 2004-01-29 기다리는 중
겨드랑이 냄새가 기분에 따라서도 달라지나요? (1) 강지* 2008-10-29 기다리는 중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