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찾기

정보찾기호기심해결사

호기심해결사

과학에 대한 궁금한 질문과 답변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우리 고유의 종이인 한지에 대하여 알고싶습니다.

세계 최고의 목판 인쇄물 〈무구정광대다라니경〉 두루마리. 석가탑 사리 함 안 비단보에 싸여 있던 그 두루마리의 지질은 닥종이였다. 1966년 발견 돼 세상을 놀라게 했던 그것의 제작 연대는 704~751년. 자그마치 1200년 남 짓을 좀벌레에 시달리면서도 두루마리 일부만 닳아 떨어졌을 뿐 그 형체를 온전히 유지하고 있었다. 조히(종이), 조선종이, 창호지, 문종이, 참종이, 닥종이 따위로 불렸던 우 리 종이가 ‘한지(韓紙)’로 불리기 시작한 것은 20세기초 중반 서양 종 이’양지(洋紙)’가 들어와 주류를 차지하면서부터였을 것이다. 적어도 16 세기 이전에 만들어진 종이들은 지금까지도 그 생생함을 잃지 않는 반면, 기계로 제작되는 현대 한지는 그 보존성 면에서 너무도 퇴보했다. 수입 닥 나무, 지나친 표백분 사용 등이 그 이유다. 한지는 우리 민족상처럼 강인하고 부드러우며 깨끗할 뿐만 아니라 은은하 고 정감이 있다. 또한 질감과 빛깔이 고와 책종이나 화구용으로 조상들의 예술혼을 담는 그릇이 되어 왔다. 이처럼 세계 최고의 목판인쇄문화를 가능 케 하고 천년 세월을 숨쉬며 살아온 한지는 알고 보면 이 땅에 자라는 질 좋은 닥나무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한지는 질기고 수명이 오래 간다는 것 외에도 보온성과 통풍성이 뛰어나다. 한지의 우수성은 양지와 비교해 보면 금방 알 수 있다. 한지는 빛과 바람 그리고 습기와 같은 자연현상과 친화성이 강해 창호지로 많이 쓰인다. 한지를 창호지로 쓰면 문을 닫아도 바람이 잘 통하고 습기를 잘 흡수해서 습도 조절의 역할까지 한다. 그래서 한지를 흔히 살아 있는 종 이라고도 하는 연유도 여기에 있다. 반면 양지는 바람이 잘 통하지 않고 습 기에 대한 친화력도 한지에 비해 약하다. 한지가 살아 숨쉬는 종이라면 양 지는 뻣뻣하게 굳어 있는 종이다. 한지는 주로 닥나무 껍질에서 뽑아낸 인피섬유를 원료로 하여 전통적 방법 인 사람의 손으로 직접 뜬 수록지다. 양지는 나무 껍질에서 목질부(물과 양 분의 이동통로로 식물체의 기계적 지지 구실을 하는 부분)를 가공해 만든 펄프를 원료로 하여 기계식으로 생산되는 종이다. 닥나무 인피섬유는 화학 펄프로 사용하는 침엽수의 섬유길이(3mm)나 활엽수의 섬유길이(1mm)보다 훨 씬 긴 섬유 길이(10mm 내외)를 가지고 있어서 목재 펄프에 비해 조직 자체 의 강도가 뛰어나고 섬유의 결합도 강하여 질긴 종이를 만들 수 있다. 한지 가 강한 예는 몇 장을 겹쳐 바른 한지로 갑옷을 만든 예에서도 찾을 수 있 다. 옻칠을 입힌 몇 겹의 한지로 만든 갑옷은 화살도 뚫지를 못한다고 한 다. 한지가 천년의 수명을 가질 수 있는 또 다른 이유는 한지는 화학반응을 쉽 게 하지 않는 중성지라는 점을 들 수 있다. 신문지나 오래된 교과서가 누렇 게 변색되는 이유는 사용된 펄프지가 산성지이기 때문이다. 즉 양지는 지 료 PH 4.0 이하의 산성지로서 수명이 고작 50~100년 정도면 누렇게 황화현 상을 일으키며 삭아버리는 데 비해, 한지는 지료 PH 9.0 이상의 중성지로 서 세월이 가면 갈수록 결이 고와지고 수명이 오래간다. 한지의 지질을 향상시킨 또 다른 요인은 식물성 풀에서 찾을 수 있다. 한지 는 섬유질을 균등하게 분산시키기 위해서 독특한 식물성 풀을 사용했다. 바 로 닥풀이다. 닥풀은 주성분이 당류로서 뿌리에 점액이 많기 때문에 섬유 가 빨리 가라앉지 않고 물 속에 고루 퍼지게 하여 종이를 뜰 때 섬유의 접 착이 잘 되도록 한다. 특히 얇은 종이를 만드는 데 유리하고 순간적인 산화 가 빨라 겹쳐진 젖은 종이를 떨어지기 쉽게 한다. 한지의 질을 더 높인 조상들의 비법은 또 있다. 한지 제조의 마무리 공정 인 도침(搗砧)이 바로 그것이다. 도침은 종이 표면이 치밀해지고 광택이 나 게 하기 위해 면풀칠한 종이를 여러 장씩 겹쳐 놓고 디딜방아 모양의 도침 기로 골고루 내리치는 공정을 말한다. 이는 무명옷에 쌀풀을 먹여 다듬이질 하는 것과 동일한 원리이다. 이 도침기술은 우리 조상들이 세계 최초로 고 안한 종이의 표면 가공기술이다. 그러나 이러한 우리 겨레의 과학슬기가 듬뿍 담긴 전통 한지는 최근 값싼 중국 한지제품과 원료에 밀려 정체성 위기를 맞고 있다. 한옥이 헐리고 아 파트가 들어섬에 따라 창호지와 장판지는 유리와 비닐로 대치됐고, 한지는 안타깝게도 더욱 발붙일 곳을 잃어가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책, 직 지에 쓰인 우리의 종이. 천년의 세월을 견뎌낸 우리의 한지의 장점을 최대 한 활용하여 앞으로 우리 선조들의 과학슬기를 세계 만방에 떨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는 것이 진정한 과학기술의 세계화라 할 것이다 ◆ 네이버 과학-오픈사전에 lsw1411님께서 올려주셨습니다
수정 삭제
이 호기심에 0개의 호기심 해결 답변이 있습니다. 호기심 답변하기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4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호기심 질문하기 목록

같은 분야의 인기 있는 호기심

가을에는 왜그렇게 식욕이 왕성해질까요? (2) 강지* 2008-11-04 기다리는 중
두부는 어떻게 만들어지나요? (2) 관리* 2006-10-17 기다리는 중
비행기 (0) 김용* 2008-10-04 답변1
달걀을 가열하면 고체가 되는 이유 (3) 관리* 2006-08-21 기다리는 중
샤프를 발명한 사람은 누구 일까? (0) 강지* 2007-09-13 기다리는 중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