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찾기

정보찾기호기심해결사

호기심해결사

과학에 대한 궁금한 질문과 답변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고대로마에서는 비누대신 오줌으로 씻었다는데 사실인가요?

몸과 옷을 깨끗하게 하는 ‘비누’의 기원을 들여다보면 두 개의 단어가 눈 에 띈다. 첫 번째는 ‘오줌’이다. 고대 로마 시대에는 썩은 오줌과 ‘표백 토’라는 찰흙을 섞어 비누 대용으로 사용했다고 한다. 또한 우리나라의 고 대사에 대해 서술된 ‘삼국지 위지 동이전’에는 ‘집집마다 오줌으로 손 을 씻고 세탁을 했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두 번째는 구약성서에도 기록될 만큼 오랜 역사를 가진 또 하나의 비누가 있으니 바로 ‘잿물’이다. 잿물이란 나무를 태우고 남은 재에 물을 부어 우려낸 물을 말한다. 전 세계적으로 잿물은 오래 전부터 옷을 세탁할 때 많 이 사용되었는데, 우리나라 조상들도 면이나 마로 된 옷을 빨 때 이 잿물 을 사용해 세탁을 했다. 깨끗하게 만들려고 사용했던 것들이 왜 이렇게 ‘깨끗함’과는 거리가 먼 재료들로 만들어졌을까? 그 이유는 바로 오줌과 잿물이 가진 ‘알카리 성 분’ 때문이다. 잿물은 탄산칼륨(수산화이온)을 다량 함유한 강한 알카리 성분을 지니고 있어 동물성 기름 또는 단백질을 쉽게 분해 할 수 있다. 그 래서 잿물에 기름때가 묻은 옷을 담가두면 옷감 속에 붙어있는 단백질을 녹 여 깨끗해지는 효과가 나타내게 되는 것이다. 단, 지나치게 강한 성분 때문 에 옷감 자체가 상할 우려가 있다. 오줌 역시 마찬가지로 그 속에 들어 있 는 암모니아가 세정 작용을 한다 ★인터넷>KISTI의 과학향기中 발췌했습니다.
수정 삭제
이 호기심에 0개의 호기심 해결 답변이 있습니다. 호기심 답변하기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호기심 질문하기 목록

같은 분야의 인기 있는 호기심

귤껍질에 하얀것은 왜 있는 것인가요? (0) 강지* 2008-01-16 기다리는 중
왜 겨울에는 손이 틀까? (2) 김지* 2012-12-08 답변2
물과 탄산음료 중에서 얼음이 더 빨리 녹는 것은 무엇인가요? (0) 호기심지* 2010-09-29 기다리는 중
안개가 낀날의 새벽 운동이 오히려 건강에 안좋나요? (1) 관리* 2006-03-29 기다리는 중
비온뒤 왜 산에서 연기같은 게 피어오를까요? (1) 강지* 2008-09-19 기다리는 중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