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찾기

정보찾기호기심해결사

호기심해결사

과학에 대한 궁금한 질문과 답변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머리카락은 왜 길어질까요??

머리카락은 숱이 적다고 하는 사람이 약 6∼7만 가닥, 많다고 하는 사람이 13∼14만 가닥 정도로 개인차가 크다. 빈도수는 cm2 당 약 500가닥 내외다. 한 달에 1.3∼2cm 가량 자라며, 남 자보다 여자의 머리카락이 빨리, 그리고 더 많이 자란다. 특히 머리카락은 겨드랑이와 생식기 부위의 털이 최고 5∼6cm, 눈썹 ·코털·귓속 솜털이 1cm 가량 자라는데 비해 최고 1.5∼2m까 지 자랄 만큼 놀라운 성장력을 자랑한다. 하루에 약 0.3∼ 0.4mm, 1달에 약 1cm 정도 자란다. 한 번 생겨난 머리카락은 생장기-퇴행기-휴지기의 3단계를 거친 다. 약 90%가 생장기 모발로 5년 가량이 이 기간에 해당한다. 또 휴지기는 3개월, 퇴행기는 3주간의 기간에 걸쳐 진행된다. 이 단계를 거치는 동안 새로운 머리카락이 태어나고 오래된 머 리카락은 빠져서 생을 마감하는 것이다. 하루 평균 30∼100가닥 의 머리카락이 빠지고 새로 생기기 때문에, 평소 50∼60 가닥 정도의 머리카락이 빠지는 것은 크게 걱정할 필요가 없다. 앞에 서 잠깐 얘기했듯이 아침에 일어나서 베개에 쌓인 머리카락을 보고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하지 만 지나치면 모자란 것만 못한 것처럼 새로 생기는 것보다 머리 카락이 더 많이 빠지면 탈모증일 가능성이 높다. 이 때는 하루 100가닥 이상 머리카락이 빠진 경우를 말한다. 머리카락은 이처럼 일정 기간 성장한 후에는 수명이 다해 빠져 버린다. 그리고 몇 개월이 지난 후에 털구멍에서 다시 자라나 기 시작한다. 사람의 머리카락은 일정하면서도 규칙적인 성장주 기를 갖고 있다. 예를 들어 머리카락의 성장주기는 3∼6년 동 안 한참 자라다가 3개월간 멈춘 후 빠져 버린다. 그럼에도 불구 하고 머리카락이 한꺼번에 빠지지 않는 이유는 머리카락 하나 하나가 각자 다른 삶의 주기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머리카락은 우리 몸에 있는 털 중 가장 수북히 쌓여 있는 만큼 역할에 있어서도 아주 중요한 것을 맡고 있다. 바로 머리피부 가 외부와 직접적으로 마찰되는 것을 막고 뇌를 보호하는 것이 다. 신체부위에서 가장 무거운 두개골과 중요한 뇌를 보호하는 갑옷인 셈이다. 머리카락은 또 감각도 갖고 있으며 분비와 배설 작용, 더 나가서 숨까지 쉰다. 머리카락의 신비함은 여기서 그 치지 않는다. 간혹 TV에서 차력사들이 머리카락으로 트럭이나 승용차를 끄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 이는 머리카락의 우수한 탄력성이 있기에 가능하다. 머리카락 1가닥은 약 150g의 무게 를 지탱할 수 있다. 그래서 고래 힘줄 못지 않게 탄력성이 좋 고 질기다. 머리카락으로 무거운 물건을 거뜬히 들어올릴 수 있 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반면 머리숱이 건강하지 못하면 잘 끊 어질 뿐만 아니라 끝 부분이 갈라져 보기에도 흉하다. 실처럼 가느다란 우리 몸의 부속물인 머리카락은 '케라틴'이라 는 유황물질이 들어있는 경단백질로 구성되어 있다. 머리카락 을 태우면 고약한 냄새가 나는 것은 바로 케라틴 때문이다. 단 백질은 음식에서 공급받아 혈관을 통해 머리카락으로 이동하게 된다. 머리카락은 피부 표면 위에 있는 털 줄기(모간)와 피부 아래에 있는 털뿌리(모근)로 구분된다. 우리가 쉽게 볼 수 있고 얘기하 는 머리카락이 바로 모간이며, 이것은 다시 가장 안쪽에서 바깥 쪽으로 수질·피질·소피 등 3개 층으로 되어 있다. 수질은 머 리카락의 가장 안쪽 층으로 이곳에는 부드러운 케라틴이 있다. 하지만 솜털 같은 아주 가느다란 털에는 수질이 존재하지 않는 다. 피질은 머리카락의 중간층으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이 피질 속에는 멜라닌이 있어 모발의 색깔을 결정하게 된다. 머리카락의 가장 바깥 층인 소피는 투명한 비늘 모양의 세포로 되어 있으며 머리카락 내부를 보호하는 보호막 역할을 한다. 우 리가 빗질을 할 때 아프고 따가운 것을 느끼게 되는 것은 빗이 소피의 끝 부분에 걸리기 때문이다. 털뿌리에 해당하는 모근은 피부, 즉 두피 아래에 있으며 모낭 과 맞닿아 있다. 아래 부위가 둥근 모양으로 부풀어 있는 모낭 은 깊고 실같이 내려져서 머리카락의 형태를 갖추게 한다. 모낭 과 닿아있는 모근은 멜라닌과 딱딱한 케라틴을 만드는 역할을 한다. 만약 이곳에서 멜라닌 색소를 만들지 못하면 머리카락은 하얗게 변하고 만다. 흰머리가 되느냐 안되느냐의 열쇠를 모근 이 쥐고 있는 셈이다. 또 머리카락의 밑뿌리는 중심부에 '모유 두'라는 것을 갖고 있다. 이곳에서는 영양을 담당하는 신경이 나 혈관과 통하면서 머리카락의 성장을 이룬다. 머리카락에 영 양분을 공급해주는 관문인 것이다.
수정 삭제
이 호기심에 0개의 호기심 해결 답변이 있습니다. 호기심 답변하기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호기심 질문하기 목록

같은 분야의 인기 있는 호기심

오징어의 수명은 1년?? (5) 강지* 2008-11-10 기다리는 중
곤충의 움직임을 보고 날씨를 알 수 있나요? (0) 강지* 2008-02-12 기다리는 중
개구리 배를 문지르면 잔다고 하는데 자는 이유가 무엇인가요? (1) 관리* 2007-09-11 기다리는 중
왜 할머니들은 나이가 들수록 허리가 구부러지나요? (0) 김민* 2009-03-05 기다리는 중
도마뱀 (1) 장세* 2009-09-27 기다리는 중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