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찾기

정보찾기호기심해결사

호기심해결사

과학에 대한 궁금한 질문과 답변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피라미드의 정채`

요즘 고고학자나탐험가의장소는 대부분 피라미드다 그이유는 이집트의 왕의 비밀을 풀기위해인것 같다 피라미드에 정채 나도 알고싶다
수정 삭제
이 호기심에 1개의 호기심 해결 답변이 있습니다. 호기심 답변하기

RE:피라미드의 정채`

강지*2007-09-20

이집트 쿠푸(Khufu) 왕의 피라미드 이집트의 기자(Giza) 나일강 서안(西岸)의 바위고원에 세워진 이집트의 제4왕조(BC 575~2565경) 때 세워 진 3개의 피라미드. 고대 7대 세계불가사의 중 현존하는 유일의 건축물이다. 3개의 피라미드 중에서 가장 오래되고 큰 피라미드는 제4왕조 2번째 왕 쿠푸(Khufu)가 세운 대피라미드이 다. 이 피라미드는 밑변의 평균길이는 230.4m, 높이 147m인데, 풍화작용 등으로 현재는 137m이다. 가운데 피 라미드는 제4왕조의 8명의 왕 중 4번째 왕인 카프레(Khafre)가 세운 것으로 각 밑변길이 216m, 원래 높이 143m이다. 남쪽 끝에 있는 마지막으로 세워진 피라미드는 제4왕조의 6번째 왕 멘카우레(Menkaure)의 피라 미드로 밑변의 길이 109m, 완공 때 높이 66m였다. 3개의 피라미드는 내부·외부가 모두 고대에 이미 도굴당해 시체안치실에 있던 부장품 대부분이 사라졌다. 흰 색 석회석으로 입혀졌던 외벽도 거의 모두 벗겨져버렸기 때문에 피라미드들의 높이가 원래보다 낮아져 대피 라미드도 지금은 137m 높이에 불과하다. 가운데 있는 카프레 피라미드 꼭대기에는 아직도 석회석 외벽이 남 아 있다. 쿠푸왕의 대피라미드는 지금까지 인류가 만든 단일 건축물로는 가장 규모가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옆면의 경사가 51°52'이며 밑변은 정확하게 동서남북을 향해 있다. 대피라미드의 중심부는 황색 석회암 벽돌로 만들 어졌고 지금은 거의 없어진 바깥벽과 내부통로는 그보다 고운 입자의 옅은 색조의 석회암으로 되어 있으며, 내부의 시체안치실은 커다란 화강암 덩어리로 만들었다. 이 거대한 건축물에는 1개당 평균 2.5t 무게의 돌 230만 개가 사용되었다고 한다. 대피라미드는 다른 두 피라미드와 마찬가지로, 기술적 정교함이나 공법에서 탁월한 걸작품이다. 특히 그 어 마어마한 규모와 사용된 돌덩어리들의 크기와 무게를 고려할 때 설계의 기하학적 정밀성이나 돌을 깎은 정 확도는 감탄할 만하다. 아직 제자리에 남아 있는 몇 안 되는 외벽 돌들은 무게가 16t까지 나가는 것도 있지만 이 외벽 돌은 물론 내벽까지도 고대 이집트를 비롯한 세계 어느 곳의 석조건축보다도 더 정교하게 연접되어 있다. 대피라미드의 입구는 북쪽 측면, 지상 약 18m 위에 위치해 있다. 입구에서 비탈져 내려가는 복도는 피라미 드 내부를 경사지게 내려가 피라미드가 서 있는 돌이 많이 섞인 표토층을 지나 완성되지 않은 지하실에서 끝 난다. 이 하강 복도는 올라가는 복도로 연결되는데, 이를 따라가면 여왕의 방으로 알려진 방과 46m 길이의 커다란 경사진 회랑(回廊)이 나온다. 이 회랑의 윗부분에는 흔히 왕의 방으로 불리는, 시체안치실로 통하는 길고 좁은 통로가 있다. 왕의 방 내부 벽과 천장은 모두 화강암으로 되어 있다. 이 방에서 2개의 좁은 구멍이 내부를 비스듬하게 통과 해 외부로 나 있는데, 이것이 종교적 목적을 위한 것인지 통풍을 위한 것인지는 확실히 알 수 없다. 왕의 방 위쪽에는 거대한 화강암 석판이 수평으로 배치된 5칸의 방이 있는데, 석판을 설치한 목적은 시체안치실 천장 에 놓인 석재 덩어리들이 누르는 엄청난 압력을 분산시키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피라미드를 세운 방법에 대해서는 아직 완전한 해답이 없으나 당시 이집트인들은 무거운 짐을 들어올리는 고패와 도르래가 없었으므로 벽돌·흙·모래로 제방을 쌓고 그 제방 위로 썰매·굴림대·지렛대를 이용하여 돌을 끌어올린 듯하다. 제방은 피라미드가 만들어지면서 점점 높고 길어졌을 것이다. 고대 그리스 역사가 헤로도 토스에 따르면, 대피라미드를 건설하는 데는 약 20년이 걸렸으며 성인 남자 10만 명의 노동력이 투입되었다 고 한다. 대피라미드의 남쪽 카프레 계곡 사원 부근에는 대(大)스핑크스가 있다. 바위산을 깎아 만든 이 스핑크스의 얼굴은 카프레 왕이고 몸은 누워 있는 사자의 모습을 하고 있다. 스핑크스의 길이는 약 73m, 높이는 20m에 달한다. 1925년 쿠푸의 둑길 상단 가까이에서 쿠푸의 어머니 헤테페레스 여왕의 장비(葬備)를 담고 있는 구 덩무덤이 발견되었다. 돌이 들어찬 깊은 구덩의 밑바닥에는 여왕의 빈 돌널(石棺)이 제4왕조 장인(匠人)들 의 탁월한 예술성과 완벽한 기술을 보여주는 가구와 보석들에 둘러싸여 있다. 유네스코가 정한 세계문화유 산에 등재되어 있다. 출처: 블러그 '이순신과 임진왜란.. 인간과 자연의 공존' 에서 발췌.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호기심 질문하기 목록

같은 분야의 인기 있는 호기심

사과는 왜 아침에 먹는게 좋은가요? (0) 강지* 2009-10-06 기다리는 중
왜 영국의 겨울은 우리나라의 겨울보다 따뜻하죠?? (1) 주수* 2011-04-10 답변1
옛날에는 왜 연필에 침을 묻혀 썼을까요? (0) 호기심지* 2010-12-17 기다리는 중
우주음식은어떻게..?? (0) 김현* 2010-04-10 기다리는 중
자연환경 (4) 민설* 2012-11-22 답변1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