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찾기

정보찾기호기심해결사

호기심해결사

과학에 대한 궁금한 질문과 답변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NASA가 방귀를 연구한 까닭은?

방귀에 불을 붙이면 붙는다! 이미 수많은(?) 아마추어 임상실험가들에 의해 임상실험을 거친 바 있고 지금도 인터넷을 뒤져보면 이 광경 을 담은 엽기적인 동영상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참으로 쌩뚱맞은 호기심이요, 실험적인(?) 실험이 아닐 수 없다. 도대체 방귀가 무엇이길래 음지의 방귀가 서서히 양지로 이동을 시작했을까? “방귀대장 뿡뿡이”라는 유아프로그램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요즘이야 ‘방귀’, ‘똥’, ‘트림’같은 다소 혐오스 런 단어들도 아이 때부터 쉽게 접하고 내뱉게 되었지만 사실 이런 단어들이 대화 속에 자연스레 녹아들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현실이 이러하니 그다지 실익이 있을 것 같지도 않은 방귀에 대한 연구가 제대로 이뤄졌 을 리 만무하고 그저 수술 후에 방귀가 제대로 나오면 좋은 것이고 아니면 문제가 있다는 정도로 방귀의 존 재를 홀대했음을 부인할 수 없으리라. 이런 언급조차 민망한 방귀에 대한 연구가 비로소 제대로 행해진 곳이 그 이름도 거창한 NASA(미국 항공우 주국)였으니 이 또한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다. 그러나 NASA에서 이 연구를 제대로 하지 않고서는 감히 우 주선을 이륙시킬 수 조차 없었으니 바야흐로 방귀에 대한 심오한 호기심이 이쯤에서 발동되지 않을 수 없어 진다. NASA가 방귀를 연구한 까닭은? 방귀에 불이 붙는 실험에서도 알 수 있듯이 방귀엔 분명히 폭발력이 있고 이것이 NASA가 방귀를 연구하지 않을 수 없는 가장 큰 이유였다. 방귀의 성분을 보면 약 70%는 입을 통해 들어간 공기이고, 20%정도는 혈액에 녹아있던 가스이고 그리고 나 머지 10%가 음식물이 장에서 분해 되면서 생긴 소위 악취의 주범인 몇몇 가스들이다. 이들 가스 중 폭발의 가장 직접적인 원인을 제공하는 것이 바로 점화력이 있는 수소와 메탄가스인데, 이는 음식물의 소화과정에 서 장내 세균들의 활동으로 만들어지는 물질들이다. 방귀가 그저 냄새뿐인 것이라면 굳이 NASA에서 방귀를 연구할 필요는 없었을 것이다. 우주선 내부는 완전 밀폐된 곳인데 이 안에 여러 명의 우주인들의 방귀가 고이게 되면 공기오염으로 인한 두통은 물론이고 예기 치 못한 폭발의 위험성도 생긴다. 이것이 NASA가 방귀를 연구한 이유이고 그 결과로 방귀를 빨아들이는 장치를 우주복 내부와 우주선 화장실 에 마련하기에 이른 것이다. 만약 방귀를 너무 오래 참게 되면 사고로 우주선 안의 기압이 떨어졌을 때 괴어 있던 가스 때문에 장이 파열될 수도 있다고 하니 이는 등산객들이 점점 기압이 떨어지는 산 위로 올라갈수 록 방귀를 뀌는 횟수가 더욱 잦아지는 이유와도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아닌가 싶다. 방귀에 관한 몇 가지 오해들. 방귀가스로 기구처럼 날 수 있지 않을까? 결론적으로 말하면 엉덩이가 코끼리 할아버지만 해도 어림없다. 하루평균 배출되는 방귀량이 찔끔찔끔해 서 200-1500ml임을 감안하면 그 중에 사람의 몸을 띄울 수 있는 성분의 함량이란 것이 어느 정도일지는 짐작 이 가고도 남는 바, 결국 그저 상상 속에서나 꿈 꿀 일이지 현실에선 일고의 가치도 없는 상상이다. 아침은 거르고 점심은 대충 때우고 저녁은 푸짐하게? 대부분의 현대인들이 바쁜 스케쥴과 격무에 시달리며 저녁 한끼라도 제대로 잘 먹자는 마음에 저녁을 넉넉 하게 먹고 거기다 과음까지 한 채 미처 소화가 되기도 전에 잠자리에 눕는 경우가 많다. 치명적인 우를 범하 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기 때문이리라. 술과 음식물로 위를 가득 채운 채 정신없이 잠에 빠져 있는 동안 위장 속 음식물들이 위액이나 수분을 흡수 하여 팽창하고, 발효하여 생겨난 가스는 위주머니를 잔뜩 부풀게 한다. 이 부푼 위주머니가 폐나 심장을 압 박하여 순간적으로 발작을 일으켜 심장을 멎게도 한다는 것이 의학계의 소견이고 보면 체내에서 떠도는 가 스가 비단 우주인에게만 위험한 건 아니지 싶다. 음식물이란 것은 위로 들어가 소장 대장을 거쳐 소화와 분해 그리고 간단한 배설인 방귀까지 어느 정도 이루 어 진 후라야 대충 한 순환이 끝나게 되는 것인데 이 과정을 건너뛰고 그냥 먹다 지쳐 잠들어 버리고 그것을 계속적으로 반복하다 보면 몸이란 것은 인간의 그릇된 습관과 홀대에 결국 강력한 응징으로 맞서게 되는 것 이다. 먹다 지쳐 자고 자다 지쳐 먹으라는 '출산드라‘의 부르짖음(?)이 얼마나 위험천만한 일인지 한번쯤 곰곰이 되 새겨 볼 일이다. (과학향기 편집부) 출처: yeskisti 과학기술정보 포털서비스
수정 삭제
이 호기심에 0개의 호기심 해결 답변이 있습니다. 호기심 답변하기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8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호기심 질문하기 목록

같은 분야의 인기 있는 호기심

북극곰의 털이 흰 색인 이유 (0) 관리* 2007-07-24 기다리는 중
왜 의사는 혼수상태 사람을 보면 눈을 확인할까? (0) 강지* 2009-11-03 기다리는 중
하루살이는 정말 입이 없나요? (0) 호기심지* 2013-06-19 답변2
거미는 왜살까? (0) 진재* 2013-05-09 답변1
대머리 독수리는 대머리가 아니다? (0) 호기심지* 2012-09-21 기다리는 중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