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찾기

정보찾기호기심해결사

호기심해결사

과학에 대한 궁금한 질문과 답변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영화속 과학이야기

할로우맨-투명인간의 비극 영화 '할로우맨'의 주무대는 미 국방성이 지원하는 일급 프로젝트를 수행중인 실험실. 팀리더인 세바스찬 케 인은 '인간을 투명하게 만드는 물질'을 개발한 뒤 자신이 직접 실험대 위에 오른다. 정맥주사를 통해 물질을 투여하자 피부에서부터 근육 내장 뼈에 이르기까지 신체의 일부가 하나씩 투명하게 변한다. 너무나도 사실 적인 이 장면에 관객들의 이성은 잠시 마비된다. '인간을 투명하게 만드는 물질'이 과연 가능한가, '음식물이 나 배설물은 왜 투명해지는 걸까'하는 고리타분한 질문은 한순간 잊어버린다. 만약 우리가 투명인간이 된다면? 그러나 그럴듯해 보이는 이 장면에는 과학적인 오류가 있다. 투명하게 만드는 물질은 정맥 혈관을 타고 심장 으로 흘러들어 온몸으로 퍼진다. 그렇다면 묘약이 혈관을 통해 처음 효과를 발휘하는 곳은 혈관이 관통하는 심장과 주요 장기부분. 따라서 모세혈관으로 연결된 피부는 마지막으로 사라져야 한다. 그러나 영화 속 장면 은 이상하게도 피부에서부터 안쪽으로 들어가면서 사라지기 시작한다. 이 장면은 시각효과를 위해 과학적 인 구성이 희생된 대표적 예다. 피부가 맨 마지막으로 사라진다면 신체 내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보여주기 힘 들다. 과학적인 구성을 희생하는 대신 시각적 효과를 살리자는 것이 감독의 생각이었을 것이다. '투명인간'은 1897년 HG 웰스가 소설로 다룬 이래 지금까지 여러 편의 영화로 만들어졌다. 그러나 물리학자 들은 "투명인간은 그다지 행복하지 않다"고 단호하게 말한다. 가장 유명한 주장은 우리가 투명인간을 보지 못하듯 투명인간도 우리를 보지 못한다는 것이다. 우리가 사물을 볼 수 있는 것은 수정체에서 굴절된 빛이 망막에 상으로 맺히기 때문이다. 그런데 투명인간은 투명한 망막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망막에 아무런 상이 맺히지 않는다. 따라서 투명인간도 우리를 보지 못한다는 것이다. 투명인간에게는 계단을 내려가는 것도 위험한 일이다. 자 신의 발을 보지 못하기 때문에 발과 계단 사이의 거리감이 전혀 없다. 따라서 계단에서 구르기 십상이다. 길 을 건널 땐 차 조심을 해야 한다. 어린시절 누구나 한번쯤 꿈꿔 본 투명인간. 아무래도 투명인간은 꿈으로만 만족해야 할 것 같다. 터미네이터2 3차원 복사기 개발...기술 개발의 끝은 어디까지일까. 90년대에 상영된 가장 인상적인 SF 영화를 들라면 단연 '터미네이터2'를 꼽을 수 있다. 영화속 액체 로봇 'T1000'이 자유자재로 변신하는 장면은 오랫동안 논란거리가 됐다. 과연 그런 로봇이 현실 적으로 가능할까. 요즘 이 문제에 대해 과학자들 사이에 다시 논쟁이 일고 있다. 영화속 장면을 실현해줄 과 학기술이 점차 모습을 드러내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미국에서는 '3차원 복사기'가 개발돼 화제가 됐다. 복 사기 위에 3차원 물체를 올려놓으면 모양을 그대로 본떠 플라스틱으로 주조한 다음 같은 형태의 3차원 물체 를 만들어낸다. 장난감을 집어넣으면 똑같은 모양의 장난감이 그대로 복사돼 나오는 것이다. 이 복사기가 등 장한 지 석 달도 지나지 않아 이 원리를 이용한 로봇이 등장했다. 실리콘밸리 제록스연구센터에서 일하는 마크 임 박사는 '터미네이터 2'의 액체 로봇처럼 모양을 자유자재 로 바꾸는 로봇을 개발했다. 이 로봇은 사람처럼 걸어다니다가 '거미'로 변신하고 싶으면 팔 다리 몸통을 기 계에 넣고 플라스틱 액체가 된다. 그리고 그 자리에서 거미 모양에 필요한 부품을 3차원 복사기로 찍어내고 이것을 스스로 조립해 거미 형태로 변신한다. 이 기술은 앞으로 로봇으로 화성을 탐사할 때 지형에 따라 로 봇이 스스로 모양을 바꿔가며 작업을 수행하게 하는 데 이용될 수 있다. 아직까지는 변신하는 데 시간이 많 이 걸리고 단순한 변형만 가능하지만 언젠가는 좀더 정교한 변신 로봇이 나올 것이다. 최근 각광받고 있는 나노테크놀로지는 변신 로봇의 또 다른 가능성을 열어주고 있다. 나노테크놀로지는 분 자 크기 수준에서 연산이나 제어를 할 수 있는 기술이다. 따라서 분자 크기의 컴퓨터가 장착된 소형 로봇을 만들 수도 있다고 과학자들은 예측한다. 물론 사람인지 로봇인지 분간하기 힘들 정도로 정교한 변신 로봇을 만들어내기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기술적으로 요원한 일이기도 하다. 그러나 기술발전 속도가 생각의 속 도를 앞질러가는 요즘에는 '섣부른 예측은 절대 금물'이다. 출처: 네이버지식인
수정 삭제
이 호기심에 0개의 호기심 해결 답변이 있습니다. 호기심 답변하기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호기심 질문하기 목록

같은 분야의 인기 있는 호기심

기차와 전철은 뭐가 다른가요? (0) 강지* 2010-05-03 기다리는 중
동물도 곰팡이가 생기나요? (0) 강세* 2008-09-20 답변1
음식이 뜨거우면 치아가 상한다는데 사실인가요? (3) 강지* 2008-10-21 기다리는 중
팔만대장경이 지금까지 보존될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인가요? (3) 관리* 2004-03-18 기다리는 중
주사가 약보다 더 효과가 좋은 이유는 무엇인가요? (0) 호기심지* 2011-06-15 기다리는 중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