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찾기

정보찾기호기심해결사

호기심해결사

과학에 대한 궁금한 질문과 답변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양파가 매운 이유

몇 십 만년 전 아프리카 케냐의 골짜기에는 사람의 조상이 살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옷은 물론이고 무화과 나뭇잎 하나도 걸치지 않은 채 살았으며, 불은커녕 동도 다듬어 쓸 줄 모르는 말 그대로 원시인이었어요. 그 런데 무슨 수로 힘이 센 사자한테 잡혀 먹히지 않고 살아남을 수 있었을까요. 낮에는 나뭇가지를 흔들어 쫓 아버렸다고 해도 동굴 속에서 잠을 자야하는 밤에는 어떻게 무사할 수 있었을까요. 학자들은 가시나무가 놓인 길은 피해 돌아가는 맹수의 습성을 이용했을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그러나 다 른 가설을 내놓은 학자들도 있습니다. 동굴 속에 옹기종기 모여 잠자는 사람들을 잡아먹으러 몰려온 짐승들 이 굴 입구에 와서는 킁킁 콧소리를 내면서 발길을 돌렸다는 것입니다. 사람 몸에서 나는 냄새, 즉 체취가 매 우 역하고 독해서 짐승들이 얼씬도 못했다는 이야기입니다. 과일 냄새에 가까운 에스테르 물질과 땀에 섞인 지방산이 분해된 부틸산의 역한 냄새에다, 인돌, 스카톨, 황화수소 등이 혼합된 방귀 냄새가 짐승들을 쫓아 냈다는 것입니다. 만약 이것이 사실이라면 사람의 몸 냄새는 종족 보존에 지대한 역할을 해냈음이 틀림없어요. 또 사람의 몸 내음이 타 동물에게는 구역질이 나게 만든다는 사실은 몸 냄새 자체가 훌륭한 방어용 화학무기임을 보여주 는 것이죠. 식물들은 어떨까요. 식물들도 상처를 받으면 곧바로 상처 부위에 송진 같은 방어물질을 분비합니다. 막 잔디 를 벤 정원에서는 보통 때 나지 않던 풋풋한 잔디 풀 향기를 맡을 수 있는데 이것이 바로 방어물질의 냄새입 니다. 식물이 무슨 신경이 있기에 자극을 받거나 다치면 냄새를 풍기는 것일까요. 화분에 키우는 제라늄은 보통 때 는 고약한 냄새를 풍기지 않으나 손을 데면 미모사가 잎을 오므리듯이 즉각 독가스를 뿜어냅니다. 벌레의 침 입을 막으려는 것이죠. 잘 알다시피 마늘이나 양파도 가만히 두면 절대로 독한 냄새를 내지 않으나 껍질을 벗기거나 칼로 자르면 곧 바로 눈물을 흐르게 만듭니다. 세포 속의 알린이란 물질이 알리나아제라는 효소의 도움을 받아 알리신으로 바뀌면서 뿜어져 나오기 때문이랍니다. 그것이 마늘, 양파, 파, 부추, 달래 등의 향인 셈입니다. 사람에게 매 울 정도이니 다른 세균 바이러스에 대해 항균 작용이 있음은 물론 이겠죠. 눈에는 안보이지만 자신을 지켜내려는 노력은 미생물도 만만치 않아요. 버섯은 눈에 보이지만 분류상 곰팡 이로 세균과 함께 미생물에 포함시킵니다. 버섯 또한 식용이 아닌 것은 사람에게 치명적입니다. 무스카린, 아마니틴, 지로미트린 같은 독성분은 색이 고운 독버섯에 많습니다. 그런데 이런 독버섯을 뜯어먹는 민달팽 이들이 끄떡 않는 것을 보면 해독기능이 얼마나 발달했는지 놀랄만하죠. 동식물간에 먹고 먹힘이 서로 일정 하게 정해져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이기도 합니다. 곰팡이들이 가지고 있는 독소는 아플라톡신, 에르고탁신, 스포리테스민 등이 있는데, 이들의 독성도 버섯에 버금간답니다. 그러나 이런 독들도 약이 되는 항생제로 다시 태어난 수 있습니다. 항생제는 한마디로 곰팡이 나 세균들이 자기를 보호하거나 다른 세균을 죽이기 위해서 분비하는 화학물질입니다. 사람들은 이런 미생물을 배지에서 대량 배양해 페니실린, 스트렙토마이신, 크로마이신 등의 항생제를 얻어 서 약으로 이용합니다. 항생제는 곰팡이와 함께 토양 세균에서도 얻어낼 수 있습니다. 이 토양세균은 5백 종 이 넘으며 흙이나 물에서 낙엽을 썩히고 유기물을 분해하는 세균으로 땅을 기름지게 하는데 향긋한 흙 냄새 는 이 세균 때문에 생기는 것입니다. 출처: http://x7580y.com/zboard/g/sstory.html#72
수정 삭제
이 호기심에 0개의 호기심 해결 답변이 있습니다. 호기심 답변하기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호기심 질문하기 목록

같은 분야의 인기 있는 호기심

꽃은왜색깔이있죠? (0) 김혜* 2009-04-17 답변1
식물은 진짜로 생명이 있을까? (0) 박서* 2009-08-20 답변1
물자라의 습성 (2) 이은* 2014-09-19 기다리는 중
철새들은 어떻게 방향을 잡을까요? (0) 호기심지* 2011-08-02 기다리는 중
잘린 손가락이 어떻게 붙을 수 있나요? (1) 강지* 2009-03-20 기다리는 중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