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찾기

정보찾기호기심해결사

호기심해결사

과학에 대한 궁금한 질문과 답변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세균

우리 몸에는 얼마나 많은 세균이 있을까?
수정 삭제
이 호기심에 1개의 호기심 해결 답변이 있습니다. 호기심 답변하기

RE:세균

강지*2008-06-12

어른 한 명의 몸을 구성하는 전체 세포 수는 약 60조 개. 얼마나 큰 수인지 쉽게 상상이 안 되는 어마어마한 수다. 그런데 우리 몸에는 세포 수보다 더 많은 세균이 함께 살고 있다는 사실을 아는지? 우리 몸에 살고 있 는 세균의 수는 놀랍게도 100~1000조 개. 무게로 치면 약 1kg이나 된다. 주인보다 손님이 더 많은 셈이니 이 만저만한 ‘주객전도’(主客顚倒)가 아니다. ‘질병을 일으키는 대표주자’로 여겼던 세균이 우리와 함께 살고 있다니 놀라운 일이다. 다행스럽게도 우리 몸 에 함께 사는 세균은 해를 끼치지 않고 오히려 도움을 준다. 악어새와 악어의 관계처럼 도움을 주고받는 이 런 관계를 ‘공생’(symbiosis)이라고 한다. 세균은 소화기관은 물론이고, 생식기, 신장, 허파, 입에도 살고, 심 지어 피부와 눈에도 살고 있다. 이중 가장 많은 수는 대장과 소장에 존재한다. 가장 많이 연구돼 있는 장(腸) 에 사는 세균과 우리 몸의 공생을 살펴보기로 하자. 먼저 알 것은 장이 동거를 허락하는 세균은 따로 있다는 사실이다. 유산균은 1000만 마리가 한꺼번에 들어와 도 아무 탈이 안 나지만 살모넬라균, 비브리오균, 황색포도상구균 등 식중독균이 들어오면 우리 몸은 즉각 이들을 죽이는 면역 체계를 가동한다. 실제 사람의 장에 공생하는 세균은 약 500종류뿐이다. 세균은 사람 뿐 아니라 다른 모든 동물과도 공생하고 있다. 사람과 동물의 장에 공통된 ‘공생 메커니즘’이 존재한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이런 공생 메커니즘 중에 가장 중요한 것은 어떤 세균을 살리고 죽일까를 구별하는 것이다. 아직 명확히 밝 혀지지는 않았지만 이화여대 이원재 교수는 이 세균을 구별하는 장치를 유전자라고 보고 ‘공생 유전자’를 찾 고 있다. 공생 유전자란 특정한 하나의 유전자가 아니라 공생에 관여하는 모든 유전자를 말한다. 공생은 쌍 방간의 작용이기 때문에 공생 유전자는 장의 상피세포와 세균에 각각 존재할 것이다. 세균에 있는 공생 유전자를 밝히기 위해서는 유전자가 무작위로 파괴된 세균들을 장에 집어넣는다. 이중 정 상적인 공생을 하지 못하는 세균이 있다면 공생에 관여하는 유전자가 파괴됐을 가능성이 높다. 그런 세균을 골라내고 세균에 어떤 유전자가 파괴되었는지를 조사해서 공생 유전자를 찾아낸다. 반대로 장의 상피세포에 있는 공생 관여 유전자를 밝히기 위해서는 장의 유전자를 여러 형태로 변형시켜 세 균과의 공생을 조사하면 된다. 이때 장의 유전자를 변형하는 것은 세균보다 어렵기 때문에 이원재 교수팀은 초파리를 이용한다. 초파리는 사람의 유전자와 비슷한 면이 많기 때문에 더욱 유용하다. 초파리의 전체 1만 3000개 유전자를 하나씩 손상시켜 어떤 유전자가 파괴됐을 때 공생에 문제가 생기는지 조사한다. 장내 세포 간에 이온 전달과 항상성 유지에 관여하는 Mocs1 유전자, 장내 세균을 인식해 장의 상피세포에 신호를 전달하는 데 관여하는 PGRP-LC 유전자와 PGRP-LB 유전자 등 초파리의 공생유전자는 많이 밝혀 진 상태다. 앞으로 사람에 있는 공생 유전자를 알게되면 각 사람마다 적합한 ‘맞춤형 유산균’을 개발할 수도 있을 것이다. 또 장은 공생을 허락한 세균이라 할지라도 그 숫자를 적절하게 조절한다. 아무리 유익한 세균이라도 그 수 가 너무 많으면 문제가 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세균을 죽이는 물질을 분비하는데 대표적인 것은 ‘듀옥스’라 는 효소다. 듀옥스는 활성산소를 만들어 장에 공생하고 있는 세균을 죽인다. 만약 듀옥스가 제대로 작동하 지 않으면 장내 세균은 최대 1000배 이상 늘어 동물은 죽음에 이를 수도 있다. 듀옥스와 같은 물질은 우리 몸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적절한 양이 분비돼야 하는데 이 양이 지나칠 경우 만성 대장염을 일으킬 수 있다. 따라서 이들의 분비를 잘 조절해 질병을 예방하려는 연구도 진 행되고 있다. 인체가 자신에게 유리한 세균을 선별하고 세균의 수를 조절하면서 이득을 취하는 것처럼, 세균도 인체의 조 건을 자신에게 유리하도록 조절한다. 인체와 세균의 줄타기가 절묘하게 균형을 잡을 때 최선의 건강 상태가 만들어지는 것이다. 우리 사회도 자기 목소리만 높이기보다는 이런 균형감각을 배워야하지 않을까. (글 : 김정훈 과학칼럼니스트) 출처: 서울여성교육포털 원본 본문: 우리 몸에는 얼마나 많은 세균이 있을까?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호기심 질문하기 목록

같은 분야의 인기 있는 호기심

왜 ABC형이라고 하지 않고 ABO형이라고 하죠? (2) 권해* 2012-05-26 답변2
피부에 멍이 생기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0) 호기심지* 2011-01-25 답변1
네안데르탈인 (0) 이승* 2010-02-19 기다리는 중
포유류 (0) 오수* 2011-11-29 답변3
거북이도 소리내어 우나요? (0) 이지* 2008-05-30 답변1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