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찾기

정보찾기호기심해결사

호기심해결사

과학에 대한 궁금한 질문과 답변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곶감을 왜 건감이라 부르지 않나요?

'곶감'은 꼬챙이에 꽂아서 말린 감 '곶감'에 얽힌 이야기는 무척 많습니다. 호랑이가 자기보다도 무서운 것으로 알았다는 이야기로부터 시작해서 말입니다. 그리고 속담도 많지요. '곶감이 접 반이라도 입이 쓰다' (마음이 언짢아서 입맛이 쓸 때) '곶감 꼬치에서 곶감 빼 먹듯' (알뜰히 모아 둔 것을 힘들이지 않고 하나씩 빼어 먹어 없앤다는 뜻) '곶감 죽을 먹고 엿목판에 엎드러졌다' (연달아 좋은 수가 생겼다는 뜻) '곶감 죽을 쑤어 먹었나' (왜 웃느냐고 핀잔주는 말) '당장 먹기엔 곶감이 달다' 등등. 이 '곶감'의 '감'은 물론 과일의 하나인 '감'이지요. 그리고 '곶'은 '곶다'의 어간 '곶-'입니다. '곶다'는 현대국어에서는 된소리가 되어 '꽂다'로 되었지요. 그래서 일부 방언에서는 '꽂감'이라고도 하지요. 그러니까 '곶감'은 꼬챙이에 꽂아서 말린 감을 말합니다. 출처 : 네이버 지식인
수정 삭제
이 호기심에 0개의 호기심 해결 답변이 있습니다. 호기심 답변하기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호기심 질문하기 목록

같은 분야의 인기 있는 호기심

자외선은 어떻게 세균을 죽일 수 있을까요 ? (0) 호기심지* 2014-09-19 기다리는 중
반딧불의 몸에서는 어떻게 불빛이 나오나요? (0) 강지* 2009-11-19 기다리는 중
눈썹은 왜 일정 길이 이상 안자라나요? (0) 호기심지* 2010-06-08 답변1
풀처럼 생긴 물고기가 있나요? (1) 호기심지* 2013-04-05 답변1
LG매쓰랜드는 없나요? (1) 유지* 2012-07-23 기다리는 중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