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찾기

정보찾기호기심해결사

호기심해결사

과학에 대한 궁금한 질문과 답변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맥박이 느릴수록 수명이 길다?

인간을 포함한 모든 포유동물은 평생 동안의 심박동수가 일정하게 정해져 있습니다. 그런데 이 심박수가 평균보다 빠를수록 수명을 단축시킨다고 합니다. 성인의 심박수는 60~80회이지만 흡연이나 음주 후에는 평균보다 10~20회 정도 상승하고 무리한 다이어트를 한 뒤나 영양결핍일 때에도 움직임은 빨라진다고 합니다. 또한 과도한 스트레스를 받을 때에도 맥박이 높아지는데, 이는 혈관이 수축하고 부족한 피의 양을 보충하기 위해 심장의 움직이는 것이라고 합니다. 한편, 수명이 약 170년에 가까운 거북이의 맥박은 1분에 6회이며, 고래(기대 수명 60)의 맥박은 1분에 9번밖에 뛰지 않는다고 합니다. 수명이 짧은 쥐( 5) 1분에 300~500번이나 뛴다고 합니다.

수정 삭제
이 호기심에 0개의 호기심 해결 답변이 있습니다. 호기심 답변하기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호기심 질문하기 목록

같은 분야의 인기 있는 호기심

호르몬의 역할은 무엇일까? (0) 호기심지* 2017-08-24 답변1
방사선에서도 살아남는 미생물? (0) 강지* 2009-12-18 기다리는 중
영하에서도 생물이 살수있는 이유 (0) 강지* 2007-09-13 기다리는 중
동식물의 독이 약으로 쓰이는 경우가 있다던데.. (0) 강지* 2008-07-17 기다리는 중
120살 까지 살기- 과학으로 수명 연장 (4) 관리* 2005-10-26 기다리는 중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