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찾기

정보찾기호기심해결사

호기심해결사

과학에 대한 궁금한 질문과 답변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천천히 자라는 동물이 오래 사나요?


수정 삭제
이 호기심에 1개의 호기심 해결 답변이 있습니다. 호기심 답변하기

천천히 자라는 동물이 오래 사나요?

호기심지*2017-11-22

 슬로베니아의 깊은 동굴 지하수에서 사는 도롱뇽 ‘올름(olm)’은 수명이 무려 100년이나 됩니다. 밤낮이 구분되지 않는 어둠 속에서 일평생 살아가는 올름은 알에서 성체로 자라는 기간만도 15년이라고 하는데요. 이와 반대로 세상에서 가장 빨리 자라는 척추동물은 아프리카 남부 모잠비크의 사바나 지역 물웅덩이에 서식하는 송사리입니다. 길이가 약 3.1cm인 이 송사리의 정식 명칭은 ‘노토브란키우스 카들레치(Nothobranchius kadleci)’입니다. 약 15일의 부화기를 거쳐 깨어난 뒤 매일 자기 몸길이의 23%씩 자라 17일 뒤 알을 낳는데, 알로 태어나 후손을 남길 때까지 걸리는 시간은 약 32일입니다. 체코 연구팀 연구에 따르면 송사리의 생애가 이처럼 짧은 까닭은 극단적인 주변 환경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송사리가 사는 물웅덩이는 우기에 생겼다가 3, 4주 후 말라버리는데요. 이 기간에만 살 수 있는 송사리는 죽기 전 번식을 하기 위해 최단기간에 알을 낳는 특별한 생존방식을 갖게 된 것이죠. 말라버린 물웅덩이 속에서 1년 넘게 잠들어 있던 알은 다음 해 비가 내리면 부화합니다. 올름과 송사리는 ‘천천히 자라는 동물이 오래 산다’는 과학적 상식을 증명하는 대표적 사례겠죠? 송사리와 반대로 올름은 오래 살기 위해 진화했습니다. 올름이 서식하는 동굴은 먹이가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에 한 번 먹이를 먹은 뒤 10년간 굶어도 생존할 수 있는 능력을 지녔습니다. 그 이상 굶주릴 때는 자신의 내장을 흡수해서 버틴다고 하네요.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호기심 질문하기 목록

같은 분야의 인기 있는 호기심

헌혈을 할 때 덩치가 큰 사람은 피를 더 많이 뽑나요? (2) 호기심지* 2012-07-25 기다리는 중
다치면 왜 곪는 걸까요? (0) 이유* 2010-04-04 기다리는 중
나비와 나방의 차이는 무엇인가요? (0) 호기심지* 2011-05-31 기다리는 중
똑같은 칼리로라도 흡수되는 양이 다른가요? (0) 강지* 2009-03-05 기다리는 중
왜 지렁이는 흙을 좋게 할까요? (0) 관리* 2006-08-28 기다리는 중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