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주제별로 보기

주제별로 보기

주제별 과학이야기 입니다.

빨주노초파남보, 내게 맞는 선글라스는?

빨주노초파남보, 내게 맞는 선글라스는?

에메랄드빛 바다와 철썩이는 파도, 그리고 새하얀 모래사장이 드넓게 펼쳐진 아름다운 해변. 검정색 세단이 스르륵 와서 서고 한 여인이 우아하게 스카프를 넘기며 내린다. 바다빛깔처럼 푸르른 선글라스가 유독 시선을 끈다. 그녀의 이름은 바로, 태연!

“태연아, 극히 부조화스러운 너의 구제불능 패션 감각을 나무랄 생각은 없지만 말이다…. 그 파란색 선글라스는 진짜 아니라고 아빠가 말했잖아. 눈 건강에도 별로 좋지 않다고!”

“에이, 아빤 역시 패션을 모르신다니깐~. 이게 요즘 파리지앵들 사이에서 얼마나 인기 짱인지 아세요? 엊그제 거금 5,000원을 들여 마트 매대에서 획득한 최신 유행 선글라스라고요.”

“그러니까 내 말이 그거야. 뽑기 기계에서 뽑은 선글라스 쓴다고 파리지앵이 되는 건 아니잖아.”

“아, 그럼 어떡하라고요! 패션의 마무리는 선글라스인데 그걸 포기하란 말이에욧?”

“일단 이렇게 햇볕이 강한 바닷가에서 선글라스는 쓰는 건 탁월한 선택이야. 자외선에 오래 노출된 피부가 벌겋게 달아올라 약한 화상을 입는 것처럼 눈동자도 화상을 입는단다. ‘광 각막염’이라는 증상이 나타나는데, 처음엔 아무 이상이 없다가 반나절 쯤 지난 뒤부터 머리가 아프고 시야가 흐려지면서 눈물이 나지. 또 백내장에 걸릴 위험도 높아져요. 그런데 선글라스는 최고 98% 이상 자외선을 차단해주거든. 안과에 가고 싶지 않으면 어릴 때부터 선글라스를 애용해 주는 게 좋지.”

“그런데 왜 파란색은 안 좋다고 하시는 거예욧! 이게 젤 멋있구만.”

선글라스라고 해서 다 똑같은 건 아냐. 색깔과 색의 진한 정도에 따라 용도가 모두 다르단다. 빨주노초파남보 이런 색들은 굴절률, 다시 말해 빛이 투과될 때 꺾이는 정도가 각기 다르단다. 빨강, 주황, 노랑, 즉 적색계열 색들은 빛이 조금만 굴절된 상태로 바로 망막에 닿아 정확히 상이 맺히지만 파랑, 남색, 보라, 즉 청색계열은 크게 굴절되기 때문에 빛이 망막에 닿기도 전에 상이 맺혀서 시야가 흐릿하게 보이지. 빛의 산란이 심해서 눈도 많이 부시고 말이야. 그래서 청색계열은 선글라스로 적당하지 않다고 하는 거란다.”

“그럼, 다른 색 선글라스들은 어떻게 용도가 다른데요?”

회색이나 검은색 계열의 선글라스는 모든 색상의 빛을 골고루 줄여주기 때문에 아무 때나 보편적으로 사용하기 편하고, 녹색계열은 눈을 편안하게 해 피로를 덜 느끼게 해준단다. 눈이 심하게 피로할 때 쓰면 좋겠지. 또 주황색이나 노란색 선글라스는 흐린 날이나 야간에 운전할 때 시야를 선명하게 해줘서 좋고, 붉은색은 색깔을 더 뚜렷하게 볼 수 있게 해주면서 동시에 눈에 들어오는 빛의 양도 크게 줄여주지.

“에이, 그렇게 다양한 용도의 선글라스를 다 가지려면 엄청 부자여야 할 거 아니에요. 제가 엄마한테 특별히 사탕 뇌물을 주고 얻어 들은 알짜 정보에 의하면 아빠의 월급이 그다지 많지는 않더군요. 저를 미친 듯 사랑하는 아빠의 마음만 감사히 받겠어요.”

“참 나…, 도대체 뭐라는 거니? 아무튼 색깔 다음으로 신중하게 봐야 할 것이 선글라스 색의 진하기란다. 실내에서 조명을 켰을 때는 400~600루멘(lm, 광속 측정 단위), 밝은 날 실외의 그늘은 1,000lm, 고속도로는 6,000lm, 스키장은 1만 2,000lm까지 빛이 강해지지. 빛을 많이 차단하려면 더 진한 선글라스를 쓰면 돼. 하지만 어두운 실내에서 짙은 선글라스를 끼면 눈에 들어오는 빛의 양이 지나치게 줄어들어서 눈의 동공이 아주 크게 확장된단다. 결국 눈이 쉽게 피로해지지. 그러니까 실내에서 선글라스 착용은 되도록 피하는 게 좋아.”

“그럼 실내에서는 일반 안경이다가 밖에 나가면 선글라스가 되는 안경을 쓰면 되잖아요.”

“오호, 그렇지. 감광렌즈로 만든 선글라스를 쓰는 것도 좋은 방법이야. 또 해변의 모래사장이나 자동차 표면에서 반사되는 번쩍거리는 빛을 제거해주는 편광 선글라스, 빛을 아예 반사해 버리는 선글라스 등 독특한 기능을 가진 선글라스도 많단다. 중요한 건 너처럼 멋 부리기 용으로만 선글라스를 구입하지 말고 용도를 잘 생각해가며 사야 한다는 거지.”

“그럼 말만 마시고 당장 안경점으로 가자고요, 아버지. 저에게 딱 맞는 좋은 선글라스를 골라주세요.”

“뭐 별거 있겠니. 너는 주로 바닷가에서 쓸 거니까 렌즈에 붙어있는 라벨을 꼼꼼히 살펴서 자외선 차단 지수가 높은 걸 선택하렴. 라벨이 없으면 안경점에 있는 자외선 차단율 기계로 정확한 수치를 확인해 볼 수 있단다. 또 렌즈 색의 진하기가 일정해야 하는데, 이건 흰 종이 위에 올려놓고 살펴보면 돼. 자동차에서 반사되는 빛에 비춰보면 편광 기능이 있는지 없는지도 알 수 있을 거야. 그러나 무엇보다 중요한 건… 뭘까~요?”

순간, 동물적인 본능으로 뭔가를 직감한 태연. 헐크 같은 표정으로 으르렁댄다.
“으으으으~~~ 돈!!! 이라고 하시려는 거죠? 안 돼, 안 돼, 정말 안 돼!! 나도 이제 제대로 된 내 선글라스를 갖고 싶다고요! 진짜 제대로 된 거!!”

갑자기 아빠가 호주머니에서 아주 오래된, 반쯤 썩은 듯 보이는 촌티 폴폴 선글라스를 꺼낸다.
“아이, 왜 그래~. 이게 한때는 파리지앵들도 꼴딱 넘어가는 완전 멋쟁이 선글라스였다고. 쿠할할~. 아빠가 큰 맘 먹고 물려주는 거니까 딱 삼년만 아껴 쓰렴. 돈은 아껴야 제 맛이잖아. 안 그래?”

글 : 김희정 과학칼럼니스트

출처 : KISTI 과학향기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