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비행기가 13㎝? 建大 우주공학과 개발성공

비행기가 13㎝? 建大 우주공학과 개발성공
15분 동안 공중에 떠서 촬영한 영상을 실시간으로 전송할 수 있는 손바닥 크기의 초소형 비행체(사진)가 개발됐다.

2일 건국대 항공우주공학과 윤광준 교수팀은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5분 동안 13㎝짜리 초소형비행체를 날리면서 카메라를 통해 실시간으로 공중 촬영한 공원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3년 동안 8억원의 과학기술부 연구비를 지원 받아 개발한 이 비행체는 지난달 5일 미국 플로리다에서 열린 국제 초소형비행기 경연대회에서 두 번째로 오래 날아 상을 받기도 했다.

개발된 비행체는 길이 13.4㎝, 무게 60g이며 반경 0.8㎞ 내에서 15분 이상 비행하면서 초소형 카메라로 근접 촬영한 비디오 영상을 실시간 송신할 수 있다.



사진제공 건국대

비행체 구조물의 무게를 100g 이하로 줄이기 위하여 초경량 케블라 섬유복합재료와 폴리머필름 및 발사우드를 복합한 하이브리드 구조물을 사용하였다.

이 비행체는 휴대전화에 쓰이는 10g의 리튬폴리머 2차전지로 10g의 소형 모터에 부착된 프로펠러를 분당 1만5000회전 이상 고속 회전하며 난다.

윤 교수는 “초소형 비행체는 1990년대 초반부터 미국에서 군의 소대나 분대 단위의 정찰 목적으로 개발되기 시작해 군사용으로 가장 많이 쓰이며 교통이나 환경감시, 오락 등 민간용으로도 개발되고 있다”고 밝혔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