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맞춤베개 어때요? 머리 모양-무게따라 조절 ‘편안’


내 머리 모양에 꼭 맞는 ‘맞춤베개’를 만드는 기술이 개발됐다.

20일 한국표준과학연구원 박세진 박사는 “한국인이 가장 편안하게 잠을 잘 수 있도록 해주는 맞춤 베개를 만드는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가장 좋은 베개는 사람이 편안하게 서 있을 때의 자세를 잠자리에서도 유지해 주는 베개다.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베개는 가운데가 높아 누웠을 때 목을 약간 들게 만든다. 이 때문에 머리와 척추를 이어주는 경추에 부담을 준다. 머리와 목을 잘 받쳐주는 것이 가장 좋은 베개지만 사람마다 머리 모양이 다르다는 점이 문제다.

연구팀은 한국인의 머리 모양 특성은 물론 개인의 머리 모양과 각 부위의 무게에 맞춰 가장 편안하게 머리를 감싸고 받쳐주는 베개를 만드는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맞춤베개를 베고 자는 모습. 맞춤 베개를 베면 수면의 질과 만족도가 더 올라간다. -사진제공 한국표준과학연구원





먼저 카메라로 머리와 목의 주요 지점을 찍은 뒤 이 정보를 이용해 가장 편안한 베개의 모양을 만든다. 또 머리를 베고 누웠을 때 베개의 각 지점이 받는 서로 다른 압력을 측정해 베개의 높이와 경도를 조절했다. 머리가 많이 눌리는 부분은 약간 딱딱하게 하고 조금 눌리는 부분은 부드럽게 만들어 전체적으로 균형을 맞추는 것이다.

또 연구팀의 조사 결과 한국인은 뒤통수가 많이 나오지 않고 목의 굴곡이 별로 없는 머리형이 전체의 51%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목이 긴 머리형은 19%, 머리의 굴곡이 적고 짧은 목의 머리형은 23%를 차지했다. 뒤통수가 많이 나오고 목이 둥그런 머리형은 7%로 가장 적었으며 노인에서 많이 나타났다. 연구팀은 한국인의 일반적인 머리형에 각 개인에 대한 정보를 더해 맞춤 베개를 만든다. 대체로 맞춤 베개는 목 부분이 둥그렇게 튀어나와 있다.

박 박사는 “맞춤 베개를 일반인들에게 실험한 결과 80% 이상이 수면 만족도가 더 올라갔다”고 밝혔다. 수면의 질도 일반 베개가 89% 인데 비해 맞춤 베개는 95%에 달했다. 수면의 질은 잠자리에 누워 있는 시간 중 실제로 잠잔 시간의 비율로 측정했다.

박 박사는 “이번 기술은 벤처기업 트윈세이버에 이전해 앞으로 시장에 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라며 “베개와 함께 개발 중인 맞춤 침대는 물론 헬멧, 안경, 가발 등에도 이 기술을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