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인간배아세포 가진 생쥐 탄생…'난치병치료 희소식'


인간의 배아 줄기세포를 가진 쥐(사진)가 세계에서 처음으로 국내 연구진에 의해 태어났다.
마리아생명공학연구소(소장 박세필)는 인간 배아 줄기세포를 쥐의 배아에 넣어 인간과 쥐의 유전자가 섞인 쥐를 생산하는 기술을 세계에서 처음으로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박 소장은 “이런 쥐를 이용하면 ‘만능세포’인 배아 줄기세포가 어떻게 각종 장기로 분화하는지 알 수 있고 사람과 비슷한 질병모델 쥐도 만들 수 있어 난치병 치료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형광유전자를 넣은 인간의 배아줄기세포를 생쥐의 배아에 주입해 4마리의 생쥐 대리모 자궁에 이식하는 방법으로 모두 11마리의 생쥐를 탄생시켰다.

이들 생쥐를 조사한 결과 11마리 중 5마리가 신장 간장 심장 연골에 사람 유전자가 들어가 정상적으로 나타난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또한 사람 유전자를 가진 생쥐를 교배시켜 태어난 2세대에서도 역시 사람의 유전자가 발현됐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태어난 1, 2세대 생쥐는 모두 생쥐의 모습을 그대로 갖고 있어 우려하는 ‘반인반수’는 아니었다.





박 소장은 “외국의 경우 인간 배아 줄기세포의 분화 능력을 확인하기 위해 면역결핍 쥐에게 이들 세포를 이식하거나, 인간 태아의 신경세포를 쥐의 뇌에 주입하기도 했으나 인간 배아 줄기세포를 지닌 쥐가 태어난 사례는 아직 없다”고 밝혔다.

박 소장은 “인간의 배아 줄기세포는 210개의 각종 장기로 분화해 난치병 치료를 위한 장기와 조직을 생산할 것으로 기대되지만 사람을 상대로 직접 실험을 하는 것은 비윤리적이어서 그 대안으로 인간 배아 줄기세포를 가진 쥐를 만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시민단체 및 종교단체들은 동물과 인간의 세포를 융합하거나 유전자를 섞어서 새로운 동물을 만드는 데 대해 반대하고 있어 윤리 논란이 예상된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