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 롱다리·똘똘이 유전자의 허황된 약속


경기도 일산에 사는 주부 P씨(38)는 20여 페이지에 달하는 유전자 검사 보고서를 읽고서는 눈앞이 아득해옴을 느꼈다. 1주일 전 P씨는 막내딸의 건강과 적성을 알기 위해 사설 유전자 검사업체에 의뢰해 딸아이의 유전자를 검사했다. 장남인 오빠와는 달리 막내딸은 또래에 비해 체구가 작을 뿐 아니라 어려서부터 병치레가 잦았다.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한 막내딸은 학교 생활에도 적응을 잘 못했고 성적도 부진했다. 막내딸은 P씨 부부의 걱정거리였던 것이다.

부부는 의논 끝에 딸아이의 유전자를 검사해보기로 했다. 남편은 유전자 검사의 효용성에 대해 회의적이었으나 부인은 취업 경쟁이 날로 심각해질 것이기 때문에 어려서부터 적성과 특기에 맞는 교육을 시키는 것이 좋다고 고집했다. 남편은 결국 부인의 “안전하다면 뭐가 문제겠어요?”라는 마지막 한마디에 동의하지 않을 수 없었다.




질병은 물론 인성까지 검사
최근 개인의 유전자를 검사해 특정 질병에 걸릴 확률은 물론 적성까지 알아보는 유전자 검사가 유행하고 있다. 인간의 생로병사를 주관한다는 인간게놈프로젝트가 완료된 이후, 일반인들도 유전자에 대한 이해와 관심이 커졌기 때문이다. 이런 분위기를 타고 유전자 검사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설 업체의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예를 들어 인터넷 검색 엔진에서 ‘유전자 검사’ 또는 ‘DNA 검사’라는 단어를 조사해보면 수천개가 넘는 사이트가 검색됨을 알 수 있다. 비록 상당수의 인터넷 주소가 더이상 사용되지 않고 중복된 사이트가 포함됐다 하더라도 매우 많은 수임에는 틀림없다.

또한 이들 사이트는 신문이나 잡지, TV보다는 주로 인터넷을 이용해 검사 대상자를 모집하고 있다.

최근 개인의 유전자를 검사해 특정 유전병에 걸릴 확률을 알려주는 유전자 검사가 유행이다. 특히 이런 유전자 검사는 대상이 학생일 경우 인성과 지능, 체력까지 알아낼 수 있다고 선전한다.

세민연구소의 강경미 연구원은 “이런 사이트들은 각종 시민단체나 인권단체에서 제기하는 유전자 검사의 오·남용에 대한 비판을 의식해 인터넷을 주로 이용한다”고 말한다. 하지만 많은 사람이 검사 결과의 신빙성에 상관없이 유전자 검사 자체에 흥미와 관심을 느끼고 있기 때문에 많은 업체들이 우후죽순으로 생겨나고 있다.

머리카락 하나로 한 개인의 인성과 적성, 그리고 질병 유무까지 점칠 수 있다는 유전자 검사는 과연 믿을만한 것일까. 검사는 어떤 방식으로 이뤄지며, 혹시 검사를 통해 나의 유전정보가 함부로 유출되는 것은 아닐까.







검사 결과를 받아든 부부는 경악할 수밖에 없었다. ‘우리 딸이 이렇게 문제가 있었나?’하는 걱정과 ‘이제 어떻게 해야 하나’하는 막연함만이 P씨 부부를 바라보는 딸아이의 눈동자에 비춰 되돌아올 뿐이었다.





과장과 아전인수식의 해석
대부분의 유전자 검사 업체는 한번의 테스트로 질병 관련 유전자뿐 아니라 개인의 인성과 적성까지 검사해주고 있다. 특히 대상이 학생이라면 인성과 적성 검사는 ‘학습관련 유전자’라는 이름으로 빠지지 않는다. 비용은 어떤 상품을 택하느냐에 따라 다르지만, 대부분 20-30만원 선이다. 방법은 간단하다. 자신의 머리카락이나 체모, 타액을 검사 업체로 보내면 결과를 1주일 내에 받아볼 수 있다.

검사 결과는 어떨까. 대부분의 사설 업체는 질병관련 유전자 검사에 대해서 매우 상세한 보고서를 보낸다. 그만큼 자신있다는 얘기다. 보고서에는 특정 질병과 관련돼 있다고 알려진 유전자에 대한 자세한 소개가 들어있다. 미국의 유명대학에서 연구한 결과와 그동안 학술지에 소개된 내용, 권위 있는 과학자들의 코멘트 등으로 구성돼 있는 설명서는 누가 봐도 그럴듯해 보인다. 그렇다면 정말 특정 유전자를 검사함으로써 유전자 이상으로 발생하는 특정 질환을 예측할 수 있는 것일까.

가톨릭대 의대 황수연 교수는 “이들의 결과는 한마디로 과장과 ‘아전인수’일 뿐”이라며 “유전병의 대부분이 특정 유전자 이상으로 발병하지만, 이들의 주장대로 질병은 그렇게 간단하게 발생하지 않는다”고 말한다. 대부분의 유전자 테스트에 포함되는 치매가 대표적 예다. 치매는 뇌 속에 섬유질의 노폐물이 쌓이면서 혈액 순환을 막고 결국 뇌 조직까지 그 기능을 잃게 되는 현상을 말한다.



치매에 대한 대부분의 유전자 검사는 전체 치매 환자의 10%도 안되는 ‘가족성 치매’에 대해서만 이뤄지고 있다. 하지만 치매는 여러가지 복합적 원인에 의해 발병하는 질환인만큼 좀더 정밀한 검사가 필요하다.

뇌 속에 딱딱하게 굳은 섬유질의 노폐물은 ‘베타 아밀로이드’라는 단백질이 주성분인데, 이들의 원래 기능은 신경 세포를 보호하는 것이다.

지금까지 과학자들은 베타 아밀로이드 단백질 유전자에 이상이 생기면 이들이 비정상적으로 축적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후 뇌 속의 비정상적인 단백질 침착에 관여하는 여러 인자들이 발견됐는데, ‘아포리포프로틴 E’(Apo E)도 그 중 하나다. Apo E의 주된 업무는 뇌 조직 내의 지방질을 제거하는 것이지만, 이 유전자에 이상이 생기면 베타 아밀로이드와 함께 딱딱한 플라크를 형성한다.




유전자 이상으로 치매 예측은 무리
그러나 과연 그럴까. 황 교수는 “반드시 그렇다고 할 수 없다”고 단언한다. 치매는 크게 유전적 요인에 의한 ‘가족성 치매’와 그 원인이 정확히 밝혀지지 않은 ‘산발성 치매’로 나눌 수 있다. 그런데 비정상적인 Apo E 유전자가 유발하는 가족성 치매는 전체 치매 환자의 10%도 채 안된다. 대부분 치매는 정확한 원인을 알 수 없는 산발성 치매에 속한다.

더욱이 가족성 치매를 일으키는 유전인자에는 Apo E 유전자 외에도 매우 많은 수의 인자들이 알려져 있다. 베타 아밀로이드 단백질을 직접 생산하는 베타 아밀로이드 유전자가 대표적이며, ‘프리시닐린 1 & 2 유전자’도 베타 아밀로이드 단백질 생성량을 조절한다고 알려져 있다. 즉 Apo E 유전자가 비정상적이더라도 이들 유전자가 정상이면 치매가 발병하지 않을 수 있다는 얘기다. 그렇다면 왜 유전자 검사 업체는 이들 유전자에 대해서는 검사를 하지 않는 것일까. 황 교수는 “다른 유전자들은 Apo E 유전자에 비해 검사가 까다롭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프리시닐린 1 & 2 유전자나 베타 아밀로이드 유전자는 정상과 비정상 유전자 사이에 차이가 분명히 드러나지 않는다. 

 

치매는 뇌 속에 딱딱한 단백질 플라크가 형성돼 발생한다. 여러가지 요인이 알려져 있지만 대부분 유전자 검사는 ‘Apo E’ 유전자 한가지 요인에 대해서만 검사한다.

대부분 유전자 검사 업체의 치매 테스트는 바로 이 Apo E 유전자로 이뤄지고 있다. 정상적인 Apo E에 비해 ‘치매성’ Apo E는 유전자 패턴이 매우 다르기 때문이다. 즉 유전자 검사로 비정상적인 Apo E 유전자 패턴이 발견되면 그 개인은 ‘잠정적 치매 환자’가 되는 것이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