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화재감시용 광섬유센서시스템 국내 개발


국내에서도 통신용으로 쓰이는 광섬유가 화재를 감시하는데 사용될 수 있을 전망이다.

3일 한국표준과학연구원 권일범 박사는 “지하철의 터널이나 대형 공공시설물에 장거리의 광섬유를 설치해 온도를 측정함으로써 조기에 화재 발생 여부를 감지할 수 있는 광섬유센서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이 센서시스템에는 별도의 센서가 없고 광섬유 자체가 센서의 역할을 한다. 광섬유로 지나가는 빛은 주위 온도에 따라 진동하는 정도가 달라지는데, 이 시스템은 이런 진동의 변화를 감지함으로써 온도를 잴 수 있다. 이 원리에 대해 권 박사는 “마치 뜨거운 날씨에 아스팔트에서 아지랑이가 피는 정도를 살피는 것과 같다”고 설명했다.

이 시스템은 기존의 화재 감지기보다 광범위한 곳에서 사용될 수 있고 부식 등에 강해 10년 이상 쓸 수 있다. 최대 40km의 범위에서 화재가 발생한 위치를 5m 이내로 정확하게 탐지할 수 있으며, 감지 온도의 경우 0.1도 차이를 구별할 수 있다.

권 박사는 “광섬유 케이블이 들어간 지하공동구의 경우 이 시스템을 적용한다면 광섬유 한 가닥을 화재감시용으로 돌릴 수도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 시스템은 과학기술부의 민군겸용기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개발됐는데, 개발 과정에는 한국과학기술원 기계공학과 이정주 교수팀과 (주)세기엔지니어링도 함께 참여했다.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