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김치서 유해세균 억제 유전자 발견


김치에 들어있는 2개의 유산균이 김치 고유의 상큼한 맛을 만들고 유해세균을 억제한다는 사실이 유전체 염기서열 해독을 통해 밝혀졌다.

과학기술부 미생물유전체업단은 김치에서 국내 학자들이 두 종의 유산균을 찾아내고 유전체 염기서열 초안을 완성했다고 10일 밝혔다.

한국생명공학연구소 김지현 박사팀이 해독한 류코노스톡 시트리움의 유전체는 200만쌍의 염기로 이루어져 있다. 김 박사팀은 이 유산균의 유전체에서 김치 고유의 시원하고 상큼한 맛을 내는 성분인 젖산을 생산하는 효소 유전자를 찾아냈다.





이와 함께 쎌바이오텍 정명준 사장팀은 김치에서 페디오코쿠스 펜토사세우스라는 유산균을 찾아내고 서울대 미생물연구소(소장 강사욱)와 함께 염기서열도 해독했다. 이 유산균의 유전체는 약 180만 염기쌍으로 구성돼 있으며 1400개의 유전자를 갖고 있다.

강 교수는 “페디오코쿠스균은 우리 몸속의 유해세균인 헬리코박터나 리스테리아를 억제하는 항균 물질을 분비하는데 이번에 이 물질을 만드는 유전자도 발견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이 유산균으로 김치를 담그면 ‘항균 김치’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오태광 미생물유전체사업단장은 “이번에 김치의 대표 미생물 두 종에 대한 유전체 정보를 확보함으로써 김치 종주국으로서의 위상을 한층 높일 수 있게 되었다”며 “앞으로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에 대한 김치의 면역증진 효과에 대해서도 연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