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최고 집적 벼 DNA칩 개발


국내 연구진이 벼가 가진 6만여개의 유전자를 총망라한 DNA칩을 개발했다.

31일 명지대 생명과학과 남백희 교수와 서울대 농생명공학부 김민균 교수팀은 과학기술부 작물유전체기능연구사업단의 지원으로 6만4896개의 벼 유전자의 발현 상태를 대량으로 신속하게 분석할 수 있는 DNA칩을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이 DNA칩은 가로 3cm, 세로 8cm 크기의 유리판에 6만여개의 DNA 조각을 붙여 놓은 것이다. 김민균 교수는 “분석하려는 세포에서 RNA를 추출한 후 이를 DNA칩에서 반응시키면 벼가 가진 6만여개의 유전자가 각각 얼마나 발현돼 활동하는지를 색깔의 짙고 옅음을 보고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에 개발한 벼 DNA칩은 미국의 아피메트릭스사가 신젠타사의 의뢰로 제작해 독점 공급해 온 유전자 4만개 집적도의 DNA칩보다 더 많은 유전자를 한꺼번에 분석할 수 있다.남 교수는 “이번에 개발된 DNA칩을 사용하면 벼의 유전자 기능을 밝혀낼 수 있어 한국민의 주식인 벼의 유전자 연구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