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피아노 치면 기억력 쑥쑥'


홍콩 중국대 심리학자들이 피아노와 바이올린을 연주하면 기억력이 향상된다는 논문을 미국심리학회지가 발행하는 ‘신경심리학지’에 발표했다.

이 대학 아그네스 찬 박사팀은 “악기 연주가 건강한 어린이의 두뇌 발달 뿐 아니라 뇌에 손상을 받은 사람이 빨리 회복되는 데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찬 박사팀은 5~15세의 소년 90명을 대상으로 기억력 테스트를 했다. 이 중 절반은 학교의 오케스트라에서 최고 5년 동안 클래식 음악을 연주했고 나머지 절반은 음악교육을 전혀 받지 않았다. 연구팀은 소년에게 단어와 이미지를 많이 보여주고 이 가운데 얼마나 많은 단어와 이미지를 기억하는지 테스트했다. 그 결과 음악 훈련을 오래 받은 학생일수록 훈련을 안받았거나 적게 받은 학생보다 많은 단어를 기억해냈다. 반면 이미지를 떠올리는 시각적 기억력에는 차이가 없었다. 






연구팀은 1년 뒤 학교 오케스트라를 찾아가 다시 기억력 테스트를 했다. 45명 중 33명은 계속 연주를 해왔지만 9명은 중도에서 포기했다. 또 17명의 학생이 오케스트라에 새로 합류했다. 계속 연주를 해온 33명과 신참 학생의 단어 기억력을 비교한 결과 33명이 신참보다 기억력이 뛰어났다. 그러나 그로부터 1년이 지나자 신참역시 기억력이 좋아졌다.

찬 박사는“어린이에 대한 음악 교육은 좌뇌의 측두엽을 발달시키고 재조직화하는 데 바로 이 부분이 언어의 기억도 관장하기 때문에 기억력을 향상시키는 것 같다”고 말했다.

미국 어바인 소재 캘리포니아대 프랜시스 라우셔 교수팀도 3∼4살 어린이들에게 피아노 레슨을 시킨 결과 ‘시공간 추론 능력’을 필요로 하는 퍼즐 맞추기 능력이 34% 향상됐다는 연구결과를 몇 년 전 발표한 바 있다. 연구팀은 피아노 레슨이 수학과 과학에 필수적인 시공간 추론 능력과 관련이 있는 신경세포 사이의 특별한 연결망을 발달시킨다고 보고 있다.

이에 앞서 라우셔 교수팀은 1993년 모차르트의 음악은 듣기만 해도 머리를 좋게 한다는 이른 바 ‘모차르트 효과’를 발표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그러나 모차르트 효과는 다른 연구팀이 재현 실험에 실패해 별로 지지를 받지 못하고 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