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무공해 ‘지열水’로 아파트 난방


지열을 이용한 대규모 지역난방이 포항에서 국내 최초로 시작된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원장 이태섭)은 12일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성곡리에서 지열수를 뽑아 올리기 위한 시추공 굴착 공사에 착수했다. 연구팀은 우선 깊이 1km의 시추공을 뚫어 심부 지열수의 부존량과 경제성을 조사한 뒤 내년에는 실제 지열수를 뽑아 올릴 깊이 2km의 고난도 시추공사에 들어간다.

시추공을 통해 뽑아 올릴 지열수의 온도는 75도. 이 물은 2006년부터 포항의 장성 신시가지 아파트 1500가구에 난방 및 급탕용으로 하루 1200t씩 공급된다. 아파트 난방에 이용된 뒤 지열수는 근처의 유리온실에도 공급된다. 이곳까지 오면 75도의 지열수는 식어서 45도가 된다. 그러면 이 물을 지하로 되돌려 보낸다. 주입된 물은 지열에 의해 데워져 다시 난방에 쓰이게 된다.





개발책임자인 지질자원연구원 송윤호 박사는 “심부 지열수는 땅 속과 아파트 단지 사이를 순환하기 때문에 지하수 고갈의 우려가 없고 화석 연료를 쓰지 않아 친환경적인 재생 가능 에너지”라고 밝혔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는 지열 에너지를 지역난방, 시설영농, 산업에 활용하기 위해 1980년대부터 전 국토를 대상으로 지온증가율 분포도를 작성해 최근 이를 완성했다. 이 분포도는 지하 심부로 갈수록 지온이 증가하는 비율을 나타낸 것이다.

그 결과 포항시가 국내에서 심부 지열 에너지 부존 가능성이 가장 커 국무총리실 ‘심부 지열에너지 개발 사업’의 첫 시범지역이 됐다. 포항시 시범사업에는 앞으로 3년 동안 매년 25억원 정도가 투입된다.

송 박사는 “국내에서 40∼75도의 지열수 부존 가능성이 높은 지역은 경북 포항 울산 경주, 강원 속초 양양 고성, 충청 아산 등 10곳”이라며 “10곳에서 각각 5000가구씩 모두 5만 가구에 지열 난방을 할 경우 가구당 100만원씩 매년 500억원어치의 에너지를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화산이나 지진대가 있는 미국, 일본, 아이슬란드에서는 200∼300도의 고온 지열수에서 증기를 얻어 전력을 생산하고 있지만 국내에는 이 같은 고온의 지열 에너지는 존재하지 않는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