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인간 두뇌 속엔 사랑의 방이 있다


인간 마음의 실체가 서서히 밝혀지고 있다. 최근 영국 과학자들은 사람이 사랑에 빠졌을 때의 두뇌 변화를 관찰해 사랑과 우정의 차이를 과학적으로 규명했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의 인지신경학자들은 사랑에 빠져 있는 사람이 애인 사진을 볼 때와 친구 사진을 볼 때, 뇌의 어느 부분이 활성화되는지를 기능적 자기공명영상장치(fMRI) 기법을 이용해 분석했다. 실험 결과 애인 사진을 볼 때의 두뇌는 친구 사진의 경우와는 확연히 다른 부위에서 활성화된다는 점이 확인됐다.

두뇌에서 사랑의 감정을 담당하는 특정 부위가 있다는 사실이 확인되는 순간이었다.

인간 정서에 대한 과학적 연구는 인간의 이성적 의사결정이 사랑과 미움 등의 감성에 의해 좌우된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인간 정서의 실체를 밝히기 위해 fMRI로 뇌를 스캔한다. 사진은 fMRI로 인체를 스캔하는 장면.

미국 아이오와대 안토니오 다마지오 교수는 정서를 담당하는 안와전두엽(눈 뒤쪽 머리 앞부분)이 손상된 환자와 그렇지 않은 정상인을 비교 실험했다. 두 피험자에게 평화롭고 아늑한 농가 사진과 처참한 재난 사진을 보여준 결과 정상인은 두 사진에 대해 안정과 흥분 반응을 각각 나타낸 반면, 환자는 동일한 흥분 반응을 보였다.

어떤 상황을 보고 판단할 때 정서가 그 밑바탕에서 핵심적 역할을 수행한다는 점을 보여주는 결과다. 다마지오 교수에 의하면 판단과 의사결정 과정에 정서가 개입되며, 인간은 충분한 시간을 들여 합리적 결정을 하기보다는 과거의 정서적 기억에 따라 효율적이었던 행동을 거의 무의식적으로 선택한다.

이 밖에 인간 사고의 비합리성과 두뇌 기억의 메커니즘, 인간처럼 생각하고 느끼는 기계 등 최신 인지과학 연구 성과를 모아 과학동아 10월호 특집으로 다뤘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