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어이쿠, 운석이 사람잡네…”


하늘에서 돌무더기가 떨어진 사고가 인도에서 발생했다. 영국 BBC 방송은 인도 동부 오리사주의 여러 마을에 지난달 27일 저녁 운석이 덮쳐 최소한 20명이 부상 당했다고 전했다. 현지 주민들은 갑자기 사방이 대낮처럼 훤해지고 창문이 심하게 덜컥거려 극심한 공포에 휩싸였다.

현재 과학자들은 운석이 어디에서 온 것인지 밝히기 위해 성분을 조사 중이다.

운석의 모체인 유성체는 항상 지구를 향해 시속 1만km 이상의 속도로 맹렬히 돌진하고 있다. 하루 동안 지구를 향하는 유성체들의 전체 무게는 무려 100t에 달한다. 하지만 정작 지상에 도달해 운석이 되는 경우는 거의 없다. 대부분 지구 대기층에서 마찰을 일으키며 소멸되기 때문이다.



미국 애리조나의 운석공. 지름이 1200m로 약 2만년 전에 지름 70m의 운석이 충돌해 생성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동아일보 자료사진

이화여대 물리학과 양종만 교수는 “인도에서 발생한 피해 규모를 보면 큰 운석이 지구 대기층을 통과하며 수백개의 작은 돌덩어리로 분해됐을 가능성이 있다”며 “이번처럼 사람에게 피해를 준 사례는 드물다”고 말했다.

운석의 고향은 대부분 화성과 목성 사이에 존재하는 소행성대이다. 이곳에는 지름이 1km보다 큰 소행성 100만여개가 포진하고 있다.

하지만 가끔 화성이나 달에서 유래한 운석이 날아오기도 한다. 1911년 이집트에서 개 한 마리가 화성 운석에 맞아 숨졌다. 기록상으로 유일하게 운석 때문에 생명체가 사망한 사례다.

한국의 상황은 어떨까. 한국외국어대 사학과 박성래 교수는 “신라 남해왕 11년(서기 14년) 적진에 운석이 떨어졌다는 기록이 있는데, 문헌상 최초의 사례인 듯하다”며 “고려와 조선 시대에도 심심치 않게 운석 기록이 발견된다”고 밝혔다.

하지만 양 교수는 “최근 한국에서 운석이 발견됐다는 과학적 보고는 없다”고 말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