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정액이 난소암 막는다


남자의 정액 속에 난소암 세포를 죽이는 성분이 있다는 사실이 국내 의료진에 의해 처음으로 밝혀졌다. 이에 따라 성생활이 활발한 여성일수록 난소암에 잘 걸리지 않는 현상이 처음으로 규명됐을 뿐 아니라 난소암 치료에도 획기적인 계기가 마련된 것으로 평가된다.

가톨릭대 강남성모병원 산부인과 배석년 교수팀은 정액에서 정자를 제거한 뒤 광물질인 아연 등 세가지 성분을 뽑아 농축해 실험한 결과 난소암 세포를 죽이는데 탁월한 효과를 나타냈다고 9월 14일 밝혔다.




정액속의 정자 모습. 최근 국내 연구진에 의해 정액이 난소암을 억제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연구팀에 따르면 ‘시자르’(Cizar)로 이름 붙여진 이 물질을 상피성 난소암 세포와 정상 난소상피세포에 각각 넣어 48시간 동안 실험한 결과 난소암 세포는 81% 이상 죽은 반면 정상 세포는 37% 정도만 죽었다.

배 교수는 “시자르는 난소암 세포에서 종양억제유전자를 증가시키며 암세포가 스스로 죽는 ‘세포자살’을 일으키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11월 미국암연구학회, 미국국립암협회 등 3개 기구가 미국 보스턴에서 공동으로 진행하는 국제암학술대회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그동안 정액이 유방암을 억제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온 적은 있지만 난소암을 막는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