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한국인 암환자 분석, 男-위암 女-자궁암 가장 많아


한국인 암환자들을 분석한 결과 남자는 위암, 여자는 자궁경부암 환자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수술 후 5년 생존율은 자궁경부암 환자가 가장 높았다.

원자력의학원은 1990년대 암 종류별 발생 분포를 보면 남자는 위암 폐암 간암 대장·직장암 식도암이, 여자는 자궁경부암 유방암 위암 갑상샘암 대장·직장암이 상위 1∼5위를 차지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원자력의학원 산하 원자력병원에서 1963년부터 2002년까지 40여년 동안 치료한 암환자 15만3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의 일부이다.

남자는 흡연 및 공해와 관련된 폐암 환자의 비중이 60년대 8.1%에서 90년대 17.3%로, 생활양식과 식습관을 반영하는 대장·직장암 환자의 비중도 60년대 3.1%에서 90년대 5.5%로 크게 늘어났다. 반면 여자의 경우에는 유방암 환자의 비중이 60년대 11.0%에서 90년대 15.6%로 증가했다.





연령별로 보면 남녀 모두 60대와 70대에서 암환자가 꾸준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원자력병원에서 수술받은 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5년 생존율은 자궁경부암(97%), 유방암(91%), 갑상샘암(86%) 등의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에 비해 자각 증상이 늦게 나타나는 식도암이나 폐암은 생존율이 각각 28%, 49%로 낮았다.

임상의학연구실 이종인 실장은 “전체적으로 암 치료성과가 좋아졌으며, 그 가운데서도 간세포암, 폐암, 식도암, 골육종 등의 치료성과는 세계 유수 병원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