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부모들 아기 울음에 민감


자식을 낳지 않은 어른보다 자식이 있는 어른이 아기의 울음소리에 더 민감하게 반응한다는 사실이 과학적 방법으로 밝혀졌다. 스위스 바젤대의 에리히 세이프리츠 박사 연구진은 아이를 가진 부모와 아이가 없는 남녀 성인들에게 아기의 웃음소리와 울음소리를 녹음해 들려줬다. 그리고 기능성자기공명영상장치(fMRI)로 뇌에 어떤 변화가 나타나는지를 조사했다.

아이를 가진 부모가 아기 소리를 들었을 때 뇌에서 감정 변화에 관여한다고 알려져 있는 편도체 영역이 활성화됐다. 특히 웃음소리보다 울음소리를 들려준 경우 더 많이 활성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이는 아기의 눈물이 부모에게 빨리 돌봐줘야 한다는 감정을 유발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아이가 없는 성인은 울음소리보다 웃음소리를 들었을 때 뇌의 반응이 증가했다. 이를 통해 연구진은 아기의 웃음소리나 울음소리를 들어본 경험에 의존해 뇌가 반응하는 것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한편 여성의 경우 자식이 있건 없건 간에 모두 뇌의 특정한 영역에서 아기의 울음소리에 대한 반응이 나타나 모성본능이 타고난 것임을 보여줬다. 여성이 울음소리를 들었을 때 뇌의 전전두엽 피질에서는 그 소리가 중요하다고 해석한다. 그래서 전기적 자극이 전달돼 여성이 아기에게 젖을 주거나 아기를 꼭 껴안는다는 것이다. 반면 울음소리를 들은 남성의 전전두엽 피질은 별다른 반응을 나타내지 않았다. 따라서 연구팀은 아기 울음소리에 대한 여성의 반응은 선천적인 것이라고 추측했다. 이와 같은 연구결과는 지난달 '생물정신의학' 지에 게재됐다.

미 사우스캐롤라이나의대 제프리 로버바움 박사는 '부모의 뇌세포와 부모가 아닌 사람의 뇌세포는 다르게 반응한다'면서 '이 연구결과는 사람들 사이의 사회적 유대감을 이해하는데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이가 없는 여성은 아이의 웃음소리와 울음소리에 대해 모두 뇌 앞부분 피질의 신경이 비활성화됐다. 아미그달라와 변연계 영역에서 기본적으로 부모 경험에 따라 응답 패턴이 달라졌다. 즉 성과 무관하게 부모들은 울음소리에 강한 활성화를 보였고, 반면 부모가 아닌 성인은 웃음소리에 강한 활성화를 나탄냈다.





아기 소리에 대한 뇌 반응은 성과 경험에 의존한 조절임이 밝혀진 것이다. 아기 소리에 대한 성공적인 인식과 평가는 유대 기작, 자손들의 복지와 생존에 결정적일 수 있다. 그러므로 경험에 의한 반응의 조절은

'이는 생물학적으로 이해가 된다'고 연구팀을 이끄는 에리히 세이프리츠 박사가 말한다. 눈물은 부모에게 잘못된 어떤 것을 의미해, 빨리 돌봐줘야 한다는 걱정이나 두려움과 같은 감정을 유발한다. 진화적인 관점에서 이는 아이들이 유전자가 더 잘 살아남아 다음 세대로 전달하고자 함을 의미한다.

반대로 아이가 없는 성인들은 아기가 흐느껴 울때보다 웃을 때 더 반응한다. 이는 부모의 뇌 반응은 학습되는 것임을 보여주는 사실이라고 세이프리츠 박사는 말한다.

쥐에서 하나의 세포 형태가 부모가 그들의 자식에게 다가가도록 자극한다. 다른 하나의 세포 형태는 부모가 아닌 쥐들이 자식들을 피하도록 한다. 인간도 아마 비슷한 구조일 것이라고 추측한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