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토종 경비행기, 남북극 왕복 도전


국산 비행기가 남극과 북극을 동시에 경유하는 대장정에 도전한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김응태(金應泰) 박사는 5일 “4년간의 연구 끝에 개발된 4인승 비행기 ‘반디호’가 이달 중순 남북 극점을 경유하는 비행에 오를 예정”이라며 “엔진이 하나인 단발기로는 세계 최초”라고 밝혔다. 조종은 미국인 탐험조종사인 거스 맥러드(48)가 할 예정이다.

2001년 첫 비행에 성공한 반디호는 1월 중순부터 두 달간 지구를 남북으로 왕복하는 총 5만km의 남북극 경유 비행을 시도한다.

구체적인 비행일정에 따르면 반디호는 미국 플로리다 세바스찬을 출발해 아르헨티나를 거쳐 남극점을 왕복하고 멕시코와 미국 서해안을 거친 뒤 알래스카를 통해 북극점을 지날 예정이다.

반디호는 일반 비행기와 달리 수평꼬리날개가 앞쪽에 위치한 선미익형으로 기체 전체가 복합재료로 제작됐다.

김 박사는 “동급 비행기에 비해 반디호는 이착륙시 안정성이 탁월하고 비행속도가 빠르다”고 말했다.

 






이번 대장정이 성공적으로 끝나면 한국은 경비행기 개발능력을 국제적으로 입증받게 될 뿐 아니라 세계 시장에 진출하는 데 큰 도움을 얻게 될 전망이다.

항공우주연구원은 세계 경비행기 시장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미주(美洲)지역에 진출하기 위해 현재 ‘반디2호기’를 제작해 성능을 시험하고 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