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사람난자에서 배양, 이식때 부작용 없어


지난해 4월 미국 피츠버그대의 제럴드 섀튼 박사는 ‘사이언스’에 인간을 포함한 영장류를 복제하면 염색체 이상이 필연적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정상적인 배아를 얻을 수 없다고 발표했다. 황우석 교수팀의 이번 연구는 이런 회의론을 종식시켰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

연구진은 자원 여성 16명에게 배아 복제와 줄기세포연구에 이용된다는 것을 미리 주지시키고 모두 242개의 난자를 채취했다.

이 가운데 176개를 대상으로 난소를 둘러싸고 있는 난구세포의 핵을 이식(체세포 복제)지난해 4월 미국 피츠버그대의 제럴드 섀튼 박사는 ‘사이언스’에 인간을 포함한 영장류를 복제하면 염색체 이상이 필연적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정상적인 배아를 얻을 수 없다고 발표했다. 황우석 교수팀의 이번 연구는 이런 회의론을 종식시켰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

연구진은 자원 여성 16명에게 배아 복제와 줄기세포연구에 이용된다는 것을 미리 주지시키고 모두 242개의 난자를 채취했다. 이 가운데 176개를 대상으로 난소를 둘러싸고 있는 난구세포의 핵을 이식(체세포 복제)해 모두 30개의 배아를 배반포기까지 배양하는 데 성공했다.

이 배아에서 세포덩어리 20개를 얻어 최종적으로 1개의 줄기세포주(株)를 확립했다. 세포주란 몇 차례 분열하면 죽는 보통의 세포와 달리 영원히 분열하도록 만든 세포를 말한다. 줄기세포를 당뇨병, 파킨슨병, 관절염과 같은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의 손상된 조직이나 기관에 이식하면 정상적인 세포로 자라나 치료가 된다.

황 교수는 “환자 자신의 체세포를 복제해 줄기세포를 확보하면 면역거부반응의 우려가 없다”고 이번 연구의 의의를 설명했다. 

 






줄기세포를 쥐의 고환에 주입한 결과 생식세포의 대표적 세 가지 형태가 모두 발현되는 것도 확인했다.

황 교수는 이번 연구의 성공을 “기존의 인간 배아 복제 방법과 다른 새로운 기술을 개발해 적용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한 예로 일반적인 동물 복제에서는 미세 유리관을 난자에 찔러 넣어 핵을 제거하는데, 이 방법을 사람의 난자에 적용하면 유리관과 난자가 달라붙어 제대로 조작할 수 없다. 연구팀은 난자에 미세한 구멍을 내고 압력을 가해 오렌지를 짜듯 핵을 뽑아냈다.

황 교수는 “이번 연구의 또 다른 특징은 복제에 필요한 재료인 체세포와 난자 두 가지를 같은 여성에게서 채취했다는 점”이라며 “앞으로 남성의 경우에는 어떤 체세포를 이용해야 복제 성공률을 높일 수 있는지 연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아=일반적으로 임신 2개월까지의 초기 생명체를 일컫는 말. 좁게는 정자와 난자가 만나 수정란이 된 뒤 14일까지 수백개의 세포로 분열한 상태를 의미한다.

▽배반포기=수정란이 4, 5일 발달한 단계. 안쪽에 장차 각종 장기로 자라날 세포덩어리가 있다.

▽줄기세포=심장 뼈 근육 등 특정한 기능을 가진 세포로 자라기 전의 원시세포. 과학자들은 불임치료에 사용하고 남은 수정란(배아 줄기세포), 유산된 태아의 조직(생식질 줄기세포), 성인의 골수세포(성체 줄기세포) 등에서 줄기세포를 얻고 있다.

▽체세포 복제=핵을 제거한 난자와 체세포 핵을 융합시켜 핵을 제공한 사람과 똑같은 사람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배아를 만들어내는 것. 이 배아를 여성의 자궁에 이식하는 것이 인간복제다. 과학자들은 줄기세포를 얻기 위한 배아복제를 인간복제와 분리해 치료용 복제(therapeutic cloning)라고 부른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