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황우석 교수가 밝히는 ‘줄기세포 질병치료’


서울대 황우석 교수가 세계 최초로 인간 배아복제와 줄기세포 배양에 성공하면서 줄기세포를 이용한 질병치료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황 교수는 앞으로 짧게는 5년, 길게는 10년 정도의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말하고 있다. 과연 언제쯤 줄기세포의 실용화가 이뤄질까.

1998년 미국 위스콘신대 제임스 톰슨 교수팀이 사람의 배아 줄기세포를 배양하는 데 성공했을 때 응용할 분야로 가장 먼저 손꼽혔던 분야가 당뇨병 치료다. 인슐린을 분비하는 췌장세포를 줄기세포로 만들어내면 우리나라 인구 10%에 해당하는 당뇨병 환자를 구할 수 있다.

서울대 의대 조영민 교수는 “인공수정 후 남은 배아로 만든 줄기세포는 일부가 인슐린을 분비하는 단계까지 자라지만 그 후 사라져 버리는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췌장세포로 유도하는 유전자를 배아에 집어넣거나 배양조건을 실제 췌장과 같이 해주는 방법을 시도하고 있다.






이에 비해 성체 줄기세포를 이용한 치료는 일부 성공을 거두고 있다. 성체 줄기세포는 분화유도가 상대적으로 쉬운데다 환자 자신의 몸에서 뽑아내므로 면역거부 반응이 없다는 장점이 있다. 물론 윤리 문제에서도 자유롭다. 가톨릭대 의대 오일환 교수팀은 동맥경화로 발가락이 썩어 들어간 환자에게 골수에서 뽑아낸 줄기세포를 투여해 성과를 거뒀다. 또 지난해 11월에는 제주 한라의료원에서 간경화 환자에게 탯줄 혈액에서 얻은 줄기세포를 이식, 간 기능이 회복된 사례를 발표하기도 했다.

그러나 연구자들은 “배아와 성체 줄기세포 모두 연구가 시작 단계이므로 어느 쪽이 질병 치료에 효과적이라고 판단할 수 없다”고 입을 모은다. 그보다 시급한 것은 줄기세포가 특정 세포로 분화되는 메커니즘을 분자생물학적으로 밝혀내는 기초연구라는 것.

어쩌면 줄기세포 실용화는 질병 치료보다는 미용 분야에서 먼저 이뤄질지도 모른다. 일본 연구진은 최근 유방성형에서 환자의 엉덩이에서 뽑아낸 지방세포와 줄기세포를 섞어 이용했다. 유방에서 줄기세포를 추출한 서울대 의대 강경선 교수도 “임상시험 등을 거쳐야 하는 치료보다는 미용쪽에 줄기세포가 더 빨리 적용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과학동아 3월호는 세계를 놀라게 한 황우석 교수의 연구내용을 인터뷰와 함께 상세히 소개면서 국내 줄기세포 연구의 현황도 살펴봤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