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뇌세포 절단없이 단백질구조 관찰 ‘최첨단 전자현미경’ 설치


생명체의 기본 단위인 세포 내부를 낱낱이 들여다볼 수 있는 첨단 초고전압투과전자현미경(HVEM)이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원장 이정순) 대덕 본원에 설치돼 2일 완공식을 갖는다.

일반적으로 전자현미경은 전자빔을 높은 전압에서 가속시키고 이를 물체에 투과시켜 머리카락 10만분의 1 굵기의 나노 세계를 관찰한다.

HVEM은 원자를 다양한 방향에서 0.12nm(나노미터·1nm는 10억분의 1m)까지 관찰할 수 있는 최첨단 전자현미경. 뇌세포를 절단하지 않은 채 내부 단백질의 3차원 구조를 알아낼 수 있어 신약 개발에 중요한 단서를 제공할 전망이다. 또 미세한 반도체소자의 작은 결함을 확인할 수 있는 등 응용범위가 무궁무진하다. HVEM은 14.5m로 아파트 4층 높이인데 5년에 걸쳐 179억원의 예산을 들여 완공됐다.





사업책임자 김윤중 박사는 “현미경은 일본 JEOL사가 설계했지만 실험실 환경은 순수 국내 기술로 구현했다”며 “자기장, 소음, 온도 변화 등 외부의 환경으로부터 거의 영향을 받지 않도록 실험실을 만들어 동급 일본 제품보다 해상도가 뛰어나다”고 말했다.

그는 또 “국내 나노과학 생명과학 신소재 분야의 수준을 업그레이드시킬 획기적 장비”라고 덧붙였다.

HVEM은 원격제어가 가능하기 때문에 대덕 본원 외에 서울 부산 대구 광주 전주 춘천의 지역 분소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