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생각만 해도 로봇팔이 움직입니다…美듀크대학팀 개발


온몸이 마비된 신체장애인이 생각만으로 로봇팔을 움직이며 휠체어를 조종할 수 있는 날이 머지않은 듯하다.

미국 듀크대 의료센터는 미겔 니콜렐리스 박사팀이 사람 뇌에 미세전극을 이식한 후 ‘움직여라’ 하고 마음을 먹으면 컴퓨터와 연결된 로봇팔이 작동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다고 24일 밝혔다.

니콜렐리스 박사는 지난해 10월 붉은털원숭이 뇌에 미세전극을 이식해 손을 움직일 때 발생하는 뇌파를 측정해 이를 컴퓨터에 저장하고 생각만으로 로봇팔을 움직이게 하는 데 성공한 바 있다.

연구팀이 선정한 실험 대상은 파킨슨병 환자 11명. 신체가 심하게 떨리는 증상을 없애기 위해 뇌에 미세전극이 영구 이식될 사람들이었다.




보통 의사들은 미세전극 32개를 임시로 환자의 뇌 곳곳에 삽입한 후 전기자극을 가해 어느 부위에 자극이 주어질 때 떨림 현상이 줄어드는지 관찰한다. 결과가 관측되면 필요한 부위에 미세전극을 영구적으로 이식한다. 그런데 떨림 증세는 환자가 깨어있을 때 발생하기 때문에 환자의 의식이 깨어 있는 상태에서 수술한다.

연구팀은 환자들에게 간단히 손으로 조작하는 비디오게임을 하게 했다. 그리고 32개의 전극으로부터 어떤 반응이 발생하는지 컴퓨터로 분석했다.

니콜렐리스 박사는 “환자의 손이 움직일 때 발생하는 특이한 뇌파의 패턴을 포착하는 데 어느 정도 성공했다”며 “불과 1∼2분 연습을 시켰는데 이런 결과가 나와 놀랍다”고 말했다.

최근 연구팀은 무선으로 신호를 보내는 전극을 개발했다.

그는 “신체장애인의 뇌에 무선전극을 연결하면 환자 의지대로 편리하게 조종할 수 있는 인공팔과 휠체어를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