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골프장용 유전자조작 잔디 논란…제초제에도 끄떡없어


제초제에 끄떡없는 유전자조작(GM) 잔디가 골프장에 등장한다고 예고돼 논란이 한창이다.

AP통신은 9일 미국의 원예회사 스코츠가 제초제를 뿌려도 죽지 않는 골프장용 잔디 '크리핑 벤트그래스’를 개발해 농무부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 잔디의 야생종은 수평면을 따라 고르게 자라기 때문에 홀 주변의 퍼팅그린 등 골프공이 지상에서 부드럽게 굴러가야 하는 지역에 심어지고 있다.

문제는 곳곳에 뭉치로 자라는 잡초. 스코츠사의 책임연구원 밥 해리만은 “타이거 우즈처럼 최고의 프로골퍼도 잡초 때문에 신경을 곤두세운다”며 “제초제에 견디는 잔디를 개발함으로써 잔디는 살리고 잡초만 없앨 수 있다”고 말했다. 분명 1만5000개 골프장을 보유한 미국의 관련 업계로서는 두 손 들고 환영할 일이다.


미국 스코츠사 책임연구원 밥 해리만이 제초제에 저항성을 갖도록 유전자를 조작한 골프장 잔디를 만지는 모습. -AP연합

하지만 반대 의견이 만만치 않다. 미국 산림청과 시에라클럽 등 환경보호단체들은 이 잔디의 꽃가루가 주변 생태계를 ‘오염’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인근 정원이나 야생의 잔디가 온통 골프장용 잔디로 대체될 것이라는 우려다. 이들은 GM 잔디의 잠재적 위험성을 좀더 면밀하게 검토하기 위해 농무부가 승인을 연기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하고 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