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우주도 뉴턴보다 라이프니츠를 좋아해


17세기 영국의 뉴턴과 독일의 라이프니츠는 미적분 발견의 우선권을 두고 치열하게 다퉜다. 양국민간의 반목으로까지 이어진 이 논쟁은 승부가 나지 않았지만 오늘날 수학책을 보면 라이프니츠가 미소지을 것이다. 그가 고안한 기호들인 , dx, dy가 쓰이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우주 먼 곳에도 적분 기호 를 닮은 은하가 존재한다. 미 뉴멕시코에 있는 미국립전파천문대(NRAO)는 미 애리조나 키트 피크에 위치한 윈(WIYN) 망원경이 찍은 ‘적분 기호’ 은하 UGC 3697의 사진을 최근 공개했다. 나선 은하인 적분 기호 은하는 양쪽 끝의 별과 가스층이 휘어져 있어 옆모습이 적분 기호 를 거울에 비춘 형상이다. 은하 주위의 푸른색은 수소기체 때문이다.

미 하버드-스미스소니언센터의 천체물리학자 린 매튜스는 “은하의 판이 이처럼 뒤틀려 있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며 “이것은 UGC 3697이 불안정안 상태에 있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적분기호를 거울에 비친 것처럼 보이는 적분 기호 은하 (사진제공 NRAO/AUI)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