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강충경박사팀, 에이즈 치료제 대량생산 기술 개발


에이즈(후천성면역결핍증) 치료제를 간편하게 대량생산할 수 있는 기술이 국내에서 개발됐다.

바이오벤처회사 코바이오텍의 강충경(姜忠慶·44) 박사팀은 현재 시판 중인 에이즈 치료제인 ‘퓨전(Fuzeon)’을 ‘대장균 유전자 활용기법’을 적용해 생산함으로써 공정기간을 기존의 4, 5개월에서 2주일 이내로 줄이는 데 성공했다고 4일 밝혔다.

퓨전은 36개의 아미노산(단백질의 기본단위)으로 구성된 물질로 미국의 트리메리스사(社)가 개발하고 스위스에 본사를 둔 다국적 기업 로슈가 판매하고 있다.

강 박사는 “기존에는 아미노산을 하나씩 붙여 나가는 방식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100여 단계의 복잡한 공정이 필요했다”며 “36개 아미노산을 만들어내는 유전자를 실험실에서 합성해 대장균에 주입함으로써 10여 단계만을 거치면서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현재 에이즈 치료제는 20여종에 이르고 있는데 퓨전은 가장 최근에 개발됐으며 독성이 제일 적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하지만 다른 치료제에 비해 가격이 3, 4배 비싸 환자 1명이 1년간 3000만원 정도를 부담해야 한다.

강 박사는 “이번 기술이 로슈사에 성공적으로 이전되면 판매가격이 절반 이하로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