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경제 어려우면 사망자가 늘어난다


경제가 어려워지면 사망자도 늘어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세대 의대 예방의학과 김한중(金漢中) 남정모(南定模) 교수팀은 국제통화기금(IMF)체제 직후인 1998~99년 사망자 수를 조사한 결과 당초 예상치보다 10만 명당 최고 18.2명이 더 사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최근 국제역학저널에 게재돼 주목을 받았다.

연구팀은 IMF 체제 전인 1995~97년의 사망률을 토대로 98년과 99년의 예상 사망자 수를 추정했다. 이를 실제 사망자 수와 비교한 결과 98년에는 10만 명당 4.6명이, 99년에는 18.2명이 더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만성질환 사망자가 급증했다.

10만 명당 초과 사망자는 심혈관계질환의 경우 98년 12.6명에서 99년 19.6명으로 늘었다. 허혈성심질환 역시 98년 3.4명에서 99년 5.8명으로 늘었다. 뇌혈관질환도 98년 4.6명에서 99년 7.1명으로 늘었다.

반면 자살은 IMF 사태 직후 급증했다가 1년 만에 다시 눈에 띄게 줄었다. 98년 10만 명당 초과사망자는 5.1명. 그러나 99년에 0.5명으로 급격하게 줄었다.




사고사는 되레 줄었다.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비교한 결과 98년 사망자는 예상치보다 10만 명당 6.2명이, 99년에는 2.8명이 적었다.

연구팀은 경제위기 직후 대규모 실직 부도 등의 사태로 큰 충격을 받은 사람들이 자살을 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연구팀은 또 만성질환 사망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에 대해서는 스트레스 등으로 병을 새로 얻었거나 악화돼 사망에 이른 것으로 추정했다.

남 교수는 "이번 연구는 경제 위기와 사망률의 상관관계를 통계적으로 입증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경제 위기에 정치 사회적 혼란이 겹쳐져 있는 현재의 상황은 당시와 비슷한 점이 많아 종합적인 대책이 요구 된다"고 말했다.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