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한국 과학자 새로운'門' 발견


한국 과학자가 발견한 신종 미생물이 생물 분류체계의 두 번째 상위단계인 새로운 문(門)으로 국제적인 인정을 받았다.

원핵생물계통분류 국제위원회는 미국 오리건주립대 미생물학과 조장천 박사(35·사진)가 발견한 ‘렌티스페레(lentispharae)’를 박테리아 계(界) 23번째 문으로 인정한다고 최근 인터넷(ijs.sgmjournals.org)을 통해 발표했다.

한국 과학자가 속이나 종 단위의 미생물을 발견한 적은 있지만 문에 해당하는 큰 계통학적 가지를 발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 박사는 2003년 태평양 연안 오리건주 뉴포트 앞바다에서 새로운 미생물을 발견해 ‘렌티스페라 아라네오사(Lentisphaera araneosa·점액성 물질을 분비하는 둥근 모양의 세균이라는 뜻)’라는 이름을 붙였다.




이번에 견된 미생물은 깊은 바다로 내려가는 영양물질의 기원으로 알려진 투명한 고분자물질(TEP)을 분비한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이 미생물은 유전자 정보를 분석한 결과 기존의 어느 문에도 속하지 않는 특징을 지녀 새로운 문으로 인정받을 수 있었다.

조 박사의 석사 및 박사 과정을 지도했던 서울대 생명과학부 김상종 교수는 “렌티스페레 문과 조 박사의 이름이 미생물학 교과서에 실릴 가능성이 높다”며 “이번 쾌거는 새로운 배양방법 덕분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렌티스페라 아라네오사’의 전자현미경 사진.
| 문이란…생물분류체계 2번째 상위단계 |
지구상의 생물은 진핵생물과 박테리아, 아케아(고세균) 등 3개의 계로 분류되고 그 아래는 문-강-목-과-속-종으로 이어진다. 박테리아계에는 23개 문, 69개 목, 6500여개 종이 존재한다. 눈에 보이는 동물과 식물은 대부분 진핵생물계에 속한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