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세포 하나로 극소량 병원균 검출한다


세포 하나로 극소량의 병원균을 신속하게 검출할 수 있는 원천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 화학과 최인성(崔仁星·35) 교수와 생명화학공학과 이상엽(李相燁· 40·LG화학 석좌교수) 교수 연구팀은 하나의 세포로 구성된 박테리아(탄저균의 일종)를 이용해 불과 1∼2초에 병원균을 검출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박테리아는 병원균이 표면에 접촉할 경우 이에 대응하기 위해 신호를 증폭시켜 내부로 보낸다.

최 교수는 “이 증폭된 신호를 감지하는 원천기술을 개발함으로써 기존에 검출할 수 없던 극미량의 병원균 존재를 안정되게 알아낼 수 있게 됐다”며 “생물학전 무기를 감지하거나 암 등 난치병을 진단하는 데 유용하게 쓰일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화학회지’ 온라인판 7일자에 게재됐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