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소 눈 해부 엽기실험? - 3M과학캠프 중학생들 이색경험


처음엔 귀신이라도 본 것처럼 ‘꺄악’하며 여기저기서 비명소리가 들려왔지만 이내 남녀 중학생들은 진지하게 해부 실험에 들어갔다. 해부 대상은 진짜 소의 눈이다.

‘소 눈 해부’라는 다소 엽기적인 실험은 7일부터 10일까지 이어진 ‘3M 사이언스 캠프’에서 가장 눈길을 끌었던 것이다.

소의 눈은 학생들의 손에서 하나하나 분리돼 나갔다. 동그랗게 각막 주위를 절개한 후 홍채를 들어내자 볼록렌즈처럼 생긴 수정체가 보인다. 또 사물의 상이 맺히는 망막, 망막에 시신경 다발이 모여 있는 맹점 등도 확인할 수 있다.

좀처럼 경험하기 힘든 이 실험을 진행한 사람은 서울 광희중 이은경 교사(35). 이 교사는 “눈의 구조를 교과서의 그림만으로 설명하는 것이 아쉬워 지난해부터 이런 실험을 기획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재료’를 구하기가 쉽지 않았다. 학교가 마장동에서 가까워 근처의 고깃집을 수소문하다가 실패했고 인터넷으로 도축장을 알아본 후 일일이 전화해 가능한 사람을 찾았다.

이 교사는 “부산 도축장의 한 아주머니로부터 여태까지 300여개의 소 눈을 받았다”며 “맨 처음에 해부 실험을 할 때는 토할 것 같았는데 지금은 학생들의 반응이 너무 좋아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3M 사이언스 캠프'에서 서울 광희중 이은경 교사가 소의 눈을 해부하는 모습. - 사진제공 한국쓰리엠

현재 이 교사는 학교에서 중학교 1학년생들을 대상으로 돼지 심장의 해부 실험도 진행하고 있다.

올해로 3회째인 한국쓰리엠의 과학캠프에서는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된 과학교사 16명과 우수중학생 80명이 참여해 3박4일간 흥미롭고 다양한 실험을 즐겼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