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올림픽金 강심장 담력유전자 있나


아테네 올림픽 양궁 여자 단체전 결승에서 박성현 선수가 마지막에 금메달을 결정짓는 10점을 쏴 화제가 되고 있다. 우리 선수들은 10m 다이빙, 야간 행군 등으로 어떤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담력을 키워 왔다고 전해진다.

하지만 불안감은 경기에서 항상 생긴다. 연습 때는 잘하다가 경기에만 나가면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1970년대 초 미국의 심리학자 레이너 마르텐스 박사는 레슬링 코치를 하면서 성격적으로 불안을 많이 타는 선수들이 있음을 발견했다. 이처럼 선수의 성격과 관련돼 발생하는 불안은 ‘특성 불안’이라 불린다.

이번 올림픽에서 양궁 대표선수들을 지원한 한국체육과학원 김병현 박사는 “국가 대표급 남녀 양궁선수 60명에 대해 이들이 얼마나 성격적으로 불안을 많이 타는지를 보여 주는 ‘특성 불안 지수’를 검사한 적이 있다”고 24일 밝혔다. 선수들은 모두 연습 때 수준급의 실력을 발휘했으나 국제 대회에서는 경기력에 차이를 나타냈다.




김 박사는 “국제 대회에서 메달을 딴 선수들은 특성 불안 지수가 낮은 반면, 메달을 따지 못한 선수들은 특성 불안 지수가 높은 경향을 보여 주었다”며 “특성 불안은 유전적으로 타고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배짱 좋은 우리 여자 양궁선수들이 우수한 ‘담력 유전자’를 갖고 있을지 모른다는 뜻이다.

하지만 실제 연구에서는 ‘담력 유전자’보다는 ‘불안 유전자’가 밝혀지고 있다.

같은 연구원의 박동호 박사는 “불안, 우울, 신경질적 경향 등과 관련된 ‘세로토닌 운반체 유전자(5-HTT 유전자)’가 ‘불안 유전자’의 후보”라고 말했다. 이 유전자의 SS형이나 LS형을 가진 사람은 정신적으로 불안을 많이 느끼는 반면, LL형의 사람은 불안 상황에 보통 수준의 반응을 보인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