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살찌는 체질’ 유전자 탓… 허태린교수 비만 유전자 첫 발견


야채만 섭취해도 살찌는 사람이 있는 반면 아이스크림 등 고 칼로리 음식을 계속 먹어도 체중이 늘지 않는 사람이 있는 이유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밝혀졌다.

경북대 유전공학과 허태린 교수(48·사진) 연구팀은 음식의 종류와 상관없이 체내에서 지방의 양을 증가시키는 비만유전자(IDPc)를 발견했다고 21일 밝혔다.

허 교수는 “생쥐의 수정란에 IDPc를 주입하자 정상 개체에 비해 체중이 30% 정도 증가한 비만 쥐가 태어났다”며 “개체마다 IDPc의 활성도가 다양하기 때문에 음식과 무관하게 살찌는 정도가 달라진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또 IDPc가 생체의 지방 대사 전반을 조절하기 때문에 비만뿐 아니라 고지혈증이나 지방간의 생성에 결정적인 작용을 한다는 점도 밝혔다.




허 교수는 “이 유전자의 활성을 억제시켜 비만을 막을 수 있는 천연물질을 찾아낸 상태”라며 “조만간 독성 실험 등을 거쳐 효과적인 치료제 개발에 나설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이 연구내용에 대해 국내 특허 1건이 등록됐으며 세계 18개국에 특허 출원 중이다.

이 연구내용은 국제학술지(Journal of Biological Chemistry) 10월호에 게재될 예정이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