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한국학자, 남극서 새 세균 2종 발견


국내 연구진이 남극 세종기지 부근에서 새로운 세균 2종을 발견해 국제학계의 공인을 받았다.

서울대 생명과학부 천종식(千宗湜) 교수와 한국해양연구원 극지연구소의 윤호일(尹鎬一) 박사팀은 남극 세종기지 부근 펭귄 서식지에서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았던 세균 2종을 발견해 이달 초 미생물 분류학 분야의 권위지 ‘국제미생물분류학회지’에 등록했다고 10일 밝혔다.

한국이 남극에 사는 신종 세균을 발견해 국제학회의 공인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팀은 이들 세균이 미생물 분류학상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새로운 속(屬)에 해당한다는 점을 알아냈다.



새로운 속은 세종기지 이름을 따 ‘세종기아(Sejongia)’라 명명됐고, 2개의 신종은 지난해 남극 세종기지에서 조난사고로 숨진 전재규 대원의 성을 따 ‘세종기아 전니아이(Sejongia jeonii)’, 남극을 뜻하는 ‘세종기아 안타르티카(Sejongia antarctica·사진)’로 각각 이름 붙여졌다.

이번에 발견된 세균들은 섭씨 5도에서도 비교적 잘 자라는 호랭성(好冷性) 균주에 속한다.

연구팀은 앞으로 이보다 더 낮은 온도에서 자라는 세균을 발견할 계획이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