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국내연구진 참여 우주망원경 ‘갤렉스’ NASA심사서 1위


국내 연구진이 참여하고 있는 자외선우주망원경 ‘갤렉스(GALEX)’ 프로젝트가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우주과학 프로젝트 심사에서 1위를 차지했다.

연세대 천문우주학과 자외선우주망원경연구단 이영욱 단장(사진)은 “연구단이 공동 개발에 참여한 갤렉스 사업이 올해 NASA의 심사에서 20여개 중소규모 우주과학 사업 가운데 1위에 올랐다”고 18일 밝혔다.

이 연구단은 과학기술부가 주관하는 ‘창의적 연구진흥사업단’의 하나로 1997년에 선정됐다.

이 단장은 “갤렉스는 허블우주망원경에 비해 10분의 1만 투자됐음에도 지난 1년간의 성과가 좋았기 때문에 다른 프로젝트를 제친 것”이라고 설명했다. 갤렉스가 투자 대비 효율이 높다는 평가를 받았다는 것이다.




갤렉스는 지구에서 250만 광년 떨어진 안드로메다은하 전체를 자외선으로 관측하는 데 세계 최초로 성공하는 등 많은 은하들을 자외선으로 관측하며 우주의 비밀을 파헤쳐 왔다.

이 단장은 “갤렉스 사업은 원래 2006년 초반에 끝낼 예정이었으나 NASA의 평가에서 1등을 차지하자 최근 NASA에서 추가 운영비를 책정하며 갤렉스 사업을 2∼3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갤렉스의 연장 계획에 소요될 운영비는 수백억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2002년 4월에 발사된 갤렉스는 현재 우주공간에서 자외선으로 우주를 관측할 수 있는 유일한 우주망원경이다.


지상 700km 상공에서 우주망원경 ‘갤렉스’가 수많은 은하들을 관측하고 있다. 사진제공 NASA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