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 1만8000년 전 신종 인류 화석 발견


키가 1m 정도이고 두개골의 용적이 현생 인류의 3분의 1도 안되는 신종 인류의 화석이 발견돼 화제다.

인도네시아 자바 동쪽 500km에 있는 플로레스섬의 한 동굴에서 발견된 이 화석은 지금까지 알려진 인류 가운데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다. 더 놀라운 사실은 이 화석이 불과 1만8000년 전의 것으로 밝혀진 것. 따라서 수만년 전 이곳으로 이동한 현생 인류, 즉 호모 사피엔스와 한동안 공존하다가 결국 멸종한 것으로 보인다.

이 화석은 원시적인 특징과 모던한 특징을 함께 보여준다. 즉 뇌의 용적은 침팬지와 같지만 얼굴은 현대인처럼 작고 섬세하며 두개골 아래에 놓여있다. 몸 골격의 경우도 엉덩이뼈는 초기 인류인 오스트랄로피테쿠스와 비슷하지만 다리는 현대인처럼 확실히 두발로 걸을 수 있는 구조다.

연구자들은 ‘호모 플로레시엔시스’(Homo floresiensis)란 학명을 붙여줬는데, 이는 ‘플로레스의 사람’이란 뜻이다. 그렇다면 이들은 언제 어디에서 온 것일까. 연구자들은 “이들의 조상은 대략 100만년 전에 이주한 호모 에렉투스일 것”이라며 “섬에 고립돼 근친번식을 하면서 몸이 작아지는 방향으로 진화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호모 플로레시엔시스의 두개골 화석. 크기는 작지만 현생 인류와 가까운 모습이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