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종이 로봇' 탄생할까


국내연구진이 미국항공우주국(NASA)과 함께 잠자리처럼 날거나 벌레처럼 기어 다니는 ‘종이 로봇’을 개발하고 있다.

인하대 기계공학과 김재환(金才煥·44) 교수는 “셀룰로오스(섬유소) 함량이 높은 종이에 전기를 흘리면 마치 근육처럼 떨린다는 사실을 발견해 NASA와 함께 잠자리나 벌레처럼 움직이는 ‘종이 로봇’을 개발 중”이라고 5일 밝혔다.

김 교수는 2001년 관련 내용을 ‘스마트 구조 재료’에 관한 국제학회에서 발표했고, 이를 바탕으로 2003년부터 과학기술부 및 과학재단 창의적연구진흥사업의 ‘생체모방 종이 작동기 사업단’ 책임자를 맡고 있다.

연구팀은 종이가 떨리는 원인이 전기를 진동으로 바꾸는 압전효과와 종이 내부에서의 전하 움직임이 힘으로 바뀌는 ‘이온 전이’ 현상 때문이라는 것도 알아냈다.



이런 성질을 가진 종이에 고주파 신호를 전기로 바꾸는 회로와 얇은 안테나를 덧붙이면 ‘종이 로봇’이 만들어진다.

NASA는 이 종이를 큰 우산처럼 펼쳐 태양풍으로부터 인공위성을 보호하는 방법과 값싼 종이 탐사선을 대량으로 화성이나 토성에 보내는 방안에 큰 관심을 갖고 있다.

김 교수는 “올여름에 벌레처럼 기어 다니는 최초의 종이 로봇을 선보일 것”이라며 “한지를 이용한 종이 로봇도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종이 로봇은 전쟁터, 또는 테러나 재난 상황에서 무인 정찰 및 촬영에 쓰일 수 있다”고 밝혔다.


김재환 교수팀이 개발한 종이 로봇. 전류를 흘리면 잠자리의 날개처럼 펄럭인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