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녹황색 채소 항암·항비만·노화방지 근거있다






“녹황색 채소를 먹으면 노화를 억제한다.” “녹황색 채소가 항암효과도 있고 비만도 예방할 수 있다” 실험을 통해 이같은 주장이 근거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박건영 부산대 식품영영학과 교수는 3년간의 연구 끝에 녹황색 채소의 다양한 건강기능성을 밝혀냈다.

박 교수는 깻잎·케일·배추·양배추·상추· 갓·브로콜리·미나리·부추·시금치· 당근·무청 등 우리 식탁에서 쉽게 볼 수 있는 30여 가지 녹황색 채소의 유효성분을 조사한 결과 이 채소들의 색깔인 녹색과 황색을 구성하는 자연색소인 클로로필(또는 엽록소, 녹색성분)과 케로티노이드(황색성분)가 노화방지 및 항암 기능이 있음을 실험을 통해 밝혀냈다.

이 연구는 최근 한국식품과학회 정기학술대회에 발표됐다.





박교수는 "노랑, 빨강, 초록, 검정 등 식물 등에 존재하는 자연색소들이 노화나 암을 유발시키는 활성산소를 만들지 않도록 막아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또 녹황색 채소의 또다른 성분으로 고유의 약효성분인 식물화합물(일명 파이토케미컬)이 체내에서 면역기능 강화 역할 등의 작용해 몸에 좋다는 것도 실험을 통해서 규명해 냈다.

특히 십자화과 채소류 중 케일이나 브로콜리·양배추·배추 등은 높은 항암효과를 가진다. 박 교수는 특히 “담배연기에는 발암물질이 많이 들어있는데 이들이 체내에 들어와도 케일·브로콜리 등을 섭취하면 담배의 발암물질이 어느 정도 대사를 통해 제거된다”고 말했다.

이 밖에 배추의 '베타-시토스테롤'이나 무우의 '캠페롤' 은 항암효과 뿐만이 아니라 항비만 효과까지 있다고 설명했다.

박교수는“몸에 좋은 식물화합물들은 인공재배 야채보다 자연산 야채에 더 많이 함유됐는데, 그 이유는 자연산 야채가 식물화합물 등을 무기로 만들어 해충 등 어려운 환경을 스스로 극복해 나가야 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